농심, 하절기면 시장 '출사표'
농심은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켜 만든 색다른 비빔장을 담은 '배홍동'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농심

농심은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켜 만든 색다른 비빔장을 담은 '배홍동'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농심

라면업계에서 올해 첫 비빔면 신제품이 등장했다. 농심(289,500 -1.19%)이 연간 1400억원 규모의 하절기 라면 시장 공략을 위해 신제품 ‘배홍동’을 내놨다.

농심은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켜 만든 색다른 비빔장을 담은 '배홍동'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제품명은 세 가지 주 재료의 앞 글자를 따서 지었다.

농심은 시장조사를 통해 소비자들의 비빔면 구매포인트가 ‘맛있는 비빔장’ 에 있다고 판단해 더욱 ‘맛있게 매콤한’ 비빔장을 개발하는 데 주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특히, 농심의 다른 비빔면 제품보다 소스의 양을 20% 더 넣은 점이 특징이다. 건더기에는 볶음참깨와 김을 풍성하게 넣어 고소한 풍미를 더했다.
농심은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켜 만든 색다른 비빔장을 담은 '배홍동'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농심

농심은 배와 홍고추, 동치미를 갈아 숙성시켜 만든 색다른 비빔장을 담은 '배홍동'을 출시했다고 25일 밝혔다. 사진=농심

농심 관계자는 “연구원과 마케터가 함께 1년여 간 전국의 비빔국수 맛집을 찾아다닌 끝에 제품을 완성했다"며 "핵심인 비빔장은 홍고추로 깔끔한 매운맛을 내고 배와 양파로 달콤함을 더한 데다 동치미로 시원함과 새콤함까지 추가했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