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달청, 올해 발주계획 공개…71% 상반기 조기 발주
올해 발주 공공공사 31조9천억원 규모…작년보다 2천억원 늘어

올해 국가나 지방자치단체, 공공기관이 시행하는 시설공사 규모가 31조9천억원으로, 지난해의 31조7천억원보다 2천억원(0.7%) 늘어난다.

23일 조달청에 따르면 조달청을 통해 집행하는 중앙조달은 9조9천억원이며, 나머지 22조원은 지자체와 공공기관이 자체 발주한다.

경제 활성화를 위해 총 발주금액의 71%인 22조7천946억원을 상반기에 조기 발주할 계획이다.

올해 발주 공공공사 31조9천억원 규모…작년보다 2천억원 늘어

중앙행정기관 발주는 4조4천436억원으로, 지난해 4조2천807억원보다 3.8% 늘었다.

기관별로는 국토교통부 1조7천307억원, 해양수산부 1조5천170억원, 해양경찰청 2천392억원, 교육부 2천343억원 등이다.

지방자치단체는 10조9천611억원으로, 지난해 10조3천563억원보다 5.8% 증가했다.

인천시 1조9천746억원, 경기도 1조2천907억원, 전남도 1조1천87억원, 서울시 8천666억원, 강원도 8천472억원 등 순이다.

공공기관은 16조5천738억원으로, 철도 분야 등 사회간접자본시설(SOC) 사업에서 신규 발주가 줄면서 지난해 17조1천332억원보다 3.3% 감소했다.

국가철도공단 2조8천306억원, 한국수자원공사 2조2천419억원, 한국농어촌공사 1조6천582억원, 한국도로공사 1조5천896억원 등이다.

백승보 조달청 시설사업국장은 "설계 적정성·총사업비·기술 검토 등 발주 지원에 걸리는 기간을 단축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침체한 경제 활성화에 힘을 쏟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