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은 티몬·11번가?…쿠팡에 자극 받아 상장 서두르나

쿠팡이 미국 뉴욕 증시 상장을 추진하면서 경쟁 업체들의 행보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온라인 쇼핑몰 가운데 국내 증시 상장을 준비 중인 업체는 티몬과 11번가 등으로, 티몬이 가장 먼저 기업공개(IPO) 시장에 나올 전망이다.

티몬은 지난해 4월 미래에셋대우를 IPO 주관사로 선정하면서 상장 절차에 돌입했다.

지난해 11월에는 전인천 전 빅히트엔터테인먼트 최고재무책임자(CFO)를 영입해 상장 준비를 본격화하는 것으로 관측됐다.

티몬은 지난해 상장 계획을 밝히기 전까지 매각 가능성이 점쳐졌으나 수익성 개선에 힘입어 IPO로 방향을 튼 것으로 알려졌다.

티몬은 지난해 3월 창사 10년 만에 처음으로 월 단위 흑자를 기록했다.

티몬 관계자는 "올 하반기를 목표로 상장을 추진 중"이라며 "현 상황에서 상장 일정이 늦춰질 것 같지는 않다"고 밝혔다.

티몬이 상장에 성공하면 국내 증시에 상장한 첫 온라인 쇼핑몰이 된다.

11번가도 2023년까지 상장이 점쳐진다.

모기업인 SK텔레콤이 2018년 실적 발표 후 컨퍼런스콜에서 "5년 내 상장" 계획을 밝혔기 때문이다.

글로벌 유통업체인 아마존이 지난해 11월 SK텔레콤과 3천억원 규모의 지분 참여 약정을 체결하고 11번가에 투자하기로 한 것도 상장을 앞둔 움직임으로 해석된다.

11번가 관계자는 "2023년 상장 후보군으로 거론되고 있지만 현재로선 준비하는 게 없다"고 말했다.
다음은 티몬·11번가?…쿠팡에 자극 받아 상장 서두르나

쿠팡과 더불어 새벽배송 경쟁업체로 손꼽히는 SSG닷컴과 마켓컬리의 상장 가능성도 시장에서 거론되나 두 업체 모두 현 시점에서는 신중한 태도를 보인다.

SSG닷컴 관계자는 "자금 조달이 필요할 정도로 투자금이 부족한 상황이 아니어서 내부적으로 상장을 계획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향후 검토해볼 수는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켓컬리는 "당분간 성장에 더욱 집중한다는 계획이어서 상장은 검토하고 있지 않다"고 밝혔다.

한때 쿠팡, 티몬과 함께 '소셜커머스 3인방'으로 손꼽힌 위메프도 같은 입장이다.

다만 시장에서는 쿠팡 상장으로 온라인 유통업체 재평가가 이뤄졌다는 점에서 관련 업체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상장 추진을 검토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한 업체 관계자는 "쿠팡 상장이 온라인 유통업계 전망에 대한 시각을 호의적으로 변화시킨 것은 확실해 보인다"면서 "상장을 추진 중인 다른 업체에도 영향이 기대된다"고 말했다.

그러나 IPO가 쉽지만은 않을 것이라는 지적도 있다.

유진투자증권 주영훈 연구원은 16일 보고서에서 티몬과 11번가의 IPO 가능성과 관련 "상위 이커머스 업체들과 경쟁력 차이가 많이 벌어진 만큼 투자자들이 납득할만한 매출 증가율 혹은 수익성 개선을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