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출입은행은 4일 전 세계 투자자들을 상대로 모두 15억 달러(약 1조7천억원) 규모의 글로벌 본드(채권) 발행에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번 채권은 만기와 금리 조건이 다른 3개의 채권을 동시에 발행하는 트리플 트란쉐(Triple Tranche) 방식으로 발행됐다.

3년 만기 5억 달러와 5년 만기 7억 달러, 10년 만기 3억 달러로 이뤄졌다.

3개 채권 모두 고정금리다.

가산 금리는 3년물의 경우 미국 3년 만기 국채 금리에 0.23%, 5년물의 경우 미국 5년 만기 국채금리에 0.28%를 각각 더한 수준이다.

10년물의 경우 미국 10년 만기 국채금리에 0.38%의 가산금리를 더한 수준에서 결정됐다.

이번 글로벌 본드는 전 만기에 걸쳐 한국 역대 외화 공모 채권 사상 최저 가산금리를 기록했다고 수은은 설명했다.

수은 관계자는 "각국 중앙은행과 국부펀드, 국제기구 등의 비중이 51%를 차지하면서 AA등급 이상의 초우량 채권에 참여하는 투자자들의 주문이 활발했다"며 "이번 발행대금은 그린뉴딜 산업, 디지털 뉴딜 산업 등 미래 성장동력인 K-뉴딜 산업의 해외 진출 지원에 적극적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수은, 15억달러 글로벌본드 발행…"역대 최저 가산금리"

앞서 수은은 지난 1월 멕시코 현지 금융시장에서 50억 멕시코 페소(미화 2억6천만달러·2천900억원) 규모의 공모 5년물 외화 채권도 발행했다.

스왑 후 최종 달러 금리가 0.695%로 이번 글로벌 본드 5년물 발행금리보다도 낮았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