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상공회의소와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등 경제단체들은 15일 우리나라가 세계 최대 규모의 자유무역협정(FTA)인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 협정'(RCEP)에 최종 서명한 데 대해 환영했다.

대한상의는 논평을 통해 "RCEP가 새로운 자유무역 블록의 확장이자 아시아·태평양 지역 경제시장 활성화를 위한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하며 이번 타결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대한상의는 이어 "세계무역기구(WTO) 다자무역체제가 제 기능을 발휘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아세안이 이끄는 세계 최대 FTA인 RCEP가 자유무역을 촉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대한상의는 "이번에 비록 인도가 참여하지 못했지만, RCEP가 아세안 등 주요 국가와 기존에 체결한 FTA를 개선해 시장 개방을 확대하고 FTA 활용 편의성을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대한상의는 특히 역내 15개 국가 간 단일 원산지 기준을 도입하고 한-아세안 FTA에 없던 전자상거래 부문이 도입된 데 대해 "안정적인 거래 환경을 조성해 국제 규범의 선진화를 도모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경총도 RCEP 최종 서명을 환영하며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세계 각국의 보호무역주의가 심화되는 가운데 대외 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의 경제적 타격을 최소화하고 경제활력을 제고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라고 평가했다.

이어 "세계 국내총생산(GDP)의 30%에 달하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15개 협정 참가국의 무역장벽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다는 점에서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경쟁력 강화에도 큰 힘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경총은 "이번 협정으로 세계 각국이 코로나19 위기를 공동으로 극복하고 경제 뿐만 아니라 사회·문화 등 전 분야에 협력을 확대하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경련도 RCEP 서명에 환영의 뜻을 밝히며 "우리 기업도 이번 협정을 계기로 수출 5대 강국의 목표를 향해 더욱더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보호무역주의 확산 현상을 언급하며 "이번 서명이 아시아지역의 자유무역 확산으로 이어져 역내 국가들의 경제회복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전경련은 "인도가 참여하지 못한 점은 아쉽다"면서도 "원산지 기준이 도입되고 절차가 간소화돼 수출 기업의 애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고 평가했다.

또 "지식재산권과 전자상거래 관련 무역규범 도입도 경제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이번 서명을 계기로 향후 포괄적·점진적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 가입도 검토해 무역 영토 확대를 위해 노력해 달라"고 정부에 요청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