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 보관용으로 높은 금리 내걸어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저축은행들이 정기예금 금리 인상에 나서고 있다. 공모주 청약에 들어간 대규모 자금을 다시 예금으로 흡수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15일 저축은행 업계에 따르면 OK저축은행은 기존 판매 상품인 '중도해지OK정기예금369'의 금리를 연 1.8%로 0.3%포인트(p) 올려 10월 한 달 간 특별판매에 들어갔다.

특판에 힘입어 이 정기예금 잔액은 이달 들어 13일까지 550억원 순증했다. 이 정기예금은 3년 만기 상품이지만 가입한 다음 날 해지해도 중도 해지 불이익을 주지 않고 약정 이율을 모두 적용해 준다.

가입 금액은 10만∼30억원이며 약정금리는 3개월마다 바뀐다. 금리가 내려가면 바로 해지할 수도 있고 이전까지 받은 금리는 챙길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OK저축은행은 이번 특판을 내놓으면서 공모주 청약 환불금 보관용 상품이라고 홍보했다.

상상인저축은행은 이달 정기예금 금리를 기존 연 1.65%에서 연 1.95%로 0.30%p 올렸다.

기업대출 위주로 영업하던 상상인저축은행은 올해 비대면 애플리케이션(응용 프로그램) '뱅뱅뱅'을 출시하며 개인 고객을 적극 유치하고 있다.

웰컴저축은행은 지난 13일자로 주요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0.20%p 인상했다. 온라인·모바일로 가입하면 최고 연 2.1% 이자를 받을 수 있다.

앞서 SBI저축은행은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정기예금 금리를 총 0.30%p 올렸다. 비대면으로 가입하면 연 2.0%까지 적용된다.

저축은행 한 관계자는 "공모주 청약 환불금 등이 단기자금 시장에 대거 쏟아지고 있다"며 "자금 보관용으로 높은 금리를 내걸어 저축은행으로 예금을 되돌리려는 움직임이 있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