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ST는 2020 KAIST 온라인 기술이전 설명회를 17일에 연다고 10일 발표했다.

올해로 4회째를 맞는 설명회는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지난 3년간의 행사와는 다르게 온라인을 통해서만 열린다.

설명회는 KAIST 연구진이 보유한 우수 기술을 기업에 이전해 산업 경쟁력을 높이고 이를 기술 가치 창출로 연결하는 선순환 모델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KAIST 기술가치창출원은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사회 전반이 변화하고 있는 상황에 맞춰 불확실한 미래에 대응하기 위해 핵심 바이오 분야 및 소재·부품·장비 분야 등 총 10종의 미래 유망 신기술을 선정해 소개할 예정이다.

4개의 바이오 기술을 선보이는 1부에서는 고령화로 인한 만성질환 증가에 대비하고 삶의 질을 향상하기 위한 기술들이 소개된다.

소개될 기술은 △초저온 전자현미경 이용 단백질 구조 기반 신약개발 기술(생명과학과 송지준 교수) △호메오 단백질 특성 기반 망막재생 촉진 기술(생명과학과 김진우 교수) △고화질 초소형 3차원 내시경 카메라 기술(바이오및뇌공학과 정기훈 교수) △TSP1 단백질 억제제 함유 파브리병의 예방 및 치료제(생명과학과 한용만 교수) 등이다.

2부 순서에서는 △iCVD를 이용한 유기막 공정 및 장치(생명화학공학과 임성갑 교수) △열전달 패턴 분석을 기반 자동 평가/모니터링 기술(건설및환경공학과 손훈 교수) △물과 친수성 섬유 멤브레인을 이용한 발전기술(신소재공학과 김일두 교수) △의료용 금속 3D 프린팅 기술(신소재공학과 최벽파 교수) △나트륨 및 황화구리를 이용한 2차전지 기술(신소재공학과 육종민 교수) △다채널을 이용한 음성인식 방법(신소재공학과 이건재 교수) 등 소재·부품·장비 분야 기술이 소개된다.

KAIST 기술가치창출원 관계자는 “직접 연구·개발해 특허권을 보유한 교내 우수 기술을 지난 6월부터 발굴했으며 교수 및 변리사·벤처 투자자·사업화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된 심사단이 평가를 진행했다”고 말했다.

설명회가 진행되는 동안 참여 기업이 댓글로 질의를 올리면 연구자들이 실시간으로 답변한다.

사전등록을 마친 기업을 대상으로 온라인 기술이전 상담도 함께 진행된다.

최경철 KAIST 기술가치창출원장은 “참여 기업들이 KAIST의 기술을 적극적으로 이전받아 일자리 창출 및 글로벌화를 모색하는 산학협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KAIST의 기술이전을 통해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기업이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나아가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선도할 수 있도록 힘을 보태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