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협업으로 외식 콘텐츠 강화"
이랜드월드가 미디어 커머스 기업 컬쳐히어로에 20억원을 투자했다. 비대면(언택트) 시대를 맞아 미디어 커머스 사업을 확장하려는 전략이다. 두 회사는 앞으로 이랜드이츠의 외식사업 콘텐츠 강화를 위해 협업해 나갈 계획이다.

이랜드월드는 15일 미디어 커머스 스타트업 컬쳐히어로와 20억원가량의 지분을 인수하는 내용의 투자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미디어 커머스란 유튜브, SNS 등을 통한 라이브 방송으로 상품을 마케팅하거나 사고파는 새로운 전자상거래 형태다. 컬쳐히어로는 음식 콘텐츠 제작과 상품 개발에 전문성을 갖춘 회사로, 국내 최대 프리미엄 레시피 플랫폼 ‘아내의 식탁’을 운영하고 있다. 아내의 식탁 앱은 누적 다운로드가 130만 건을 넘고, 유튜브 채널 구독자가 84만여 명에 달하는 인기 콘텐츠다.

이랜드 관계자는 “단순히 지분 참여가 아니라 서로 협업해서 시너지를 낼 수 있는 구조를 만들기 위한 투자”라며 “이랜드는 다양한 사업 영역과 생산역량을 제공하고 컬쳐히어로는 특화된 미디어 커머스 노하우를 살려 공동 사업을 해 나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운식 이랜드월드 대표는 “이번 지분 투자를 성장 기회로 삼아 스타트업과 상생하는 사례를 보여줄 것”이라며 “양사의 협업이 외식산업 전반에 신선한 반향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민지혜 기자 sp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