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그룹은 하나은행을 주축으로 그룹 계열사의 부동산 서비스 역량을 한데 모은 종합부동산서비스 '하나 부동산 리치업' 29일 출시했다.

하나은행이 제공하던 부동산 투자자문 서비스와 하나자산신탁의 개발·건물운영 자문 서비스를 접목했다. 개인과 법인을 대상으로 부동산 취득부터 개발, 임대, 관리, 처분까지 전 과정의 서비스를 원스톱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개인, 법인 투자자들은 부동산의 생애주기에 맞춰 하나금융의 부동산 전문가로부터 조언을 들을 수 있다. 기본적인 부동산 매입·매각에 대한 자문을 제공한다. 매입 의사가 있거나, 보유 중인 토지에 대한 개발 자문도 받을 수 있다. 전문 자산관리와 연계해 부동산 자산가치를 높이는 컨설팅을 받을 수 있고, 증여나 상속에 대한 도움도 제공한다.

건물주에게는 운영 자문서비스도 제공한다. 건물관리에 일일히 신경 쓸 필요가 없게 만드는 게 핵심이다. 건물·임대차·시설관리를 한번에 해결해주고, 회계도 대행해준다.

서비스 신청은 하나은행 전국 영업점에서 가능하다. 하나금융은 향후 하나은행, 하나금융투자, 하나캐피탈, 하나저축은행이 참여하는 부동산 관련 금융서비스를 추가로 접목해 맞춤형 부동산 금융서비스를 지원하기로 했다.

김대훈 기자 daep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