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비스산업 혁신 관계부처 TF 3차회의 "코로나19로 새 기회도 나타나고 있어"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14일 "강력한 방역 대책 시행과 사회적 거리두기로 서비스 산업이 불가피하게 직접적인 영향을 받고 있다"며 "업종별 동향을 면밀히 모니터링하겠다"고 밝혔다.
정부 "사회적 거리두기로 서비스업 직접적 영향…동향 모니터링"

김 차관은 이날 오후 정부세종청사에서 '서비스산업 혁신 관계부처 TF 3차 회의'를 열고 "코로나19에 따른 어려움을 극복하기 위해 가용한 정책적 노력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그간 추진해 온 서비스산업 혁신 노력은 종전과 같이 이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서비스산업 전반의 생산성 향상을 위한 인프라 조성 노력과 함께 분야별 경쟁력 제고 전략 등을 차질없이 추진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김 차관은 코로나19가 서비스산업의 위협요인이기는 하지만 동시에 기회도 새롭게 나타나고 있다고 봤다.

그는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행태의 변화를 비롯해 경제·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소비패턴, 업무형태 변화가 본격적으로 진행되고 글로벌 가치사슬을 포함한 산업구조 전반의 변혁이 예상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온라인 소비 확대와 원격교육·재택근무 활성화, 정보통신기술(ICT) 융합기반 강화 등에 대한 투자 확대와 규제 개선 노력이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논의된 내용은 향후 서비스산업 혁신 핵심과제 추진계획에 반영할 예정이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