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가 아프리카에서 e스포츠 대회를 개최해 LG 올레드 TV를 '게이밍 TV'로 마케팅 활동을 벌였다.

LG전자는 지난달 29일(현지시간) 나이지리아 라고스주에 있는 에코호텔스 앤드 스위트에서 'LG 올레드 TV 게이밍 챌린지' 결승전을 열었다고 2일 밝혔다.

이 행사에서 LG 올레드 TV 게이밍 챌린지의 지난 시즌 우승자들이 모여 왕중왕전을 펼쳤다.

LG전자는 최종 우승자에게 65인치 올레드 TV와 상금 100만 나이라(약 330만원)를 수여했다.

LG전자, 나이지리아서 e스포츠대회…'게이밍TV' 마케팅

LG전자는 2018년부터 나이지리아 주요 도시에서 올레드 TV를 활용한 게임 대회를 열고 있다.

지금까지 1천여명이 참가했으며 시즌 6까지 진행됐다.

LG전자는 행사장에 별도 체험 공간을 마련해 올레드 TV의 뛰어난 게이밍 성능을 체험해볼 수 있도록 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현지 언론과 인플루언서 등을 초청해 LG 올레드 TV 신제품을 소개하는 행사도 진행했다.

LG전자 관계자는 "올레드 TV의 화면 응답속도는 LCD TV보다 1천배 이상 빨라 색상과 명암의 변화가 빠르고 정확하다"며 "다양한 HDR(High Dynamic Range) 기능으로 보다 생생한 화면으로 게임을 즐길 수 있다"고 말했다.

LG 올레드 TV는 엔비디아(NVIDIA)의 지싱크(G-SYNC) 호환과 AMD의 라데온 프리싱크(FreeSync™) 등 두 가지 그래픽 호환 기능을 모두 지원하는 유일한 TV라고 회사는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