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을 수소 도시로…남북러 경협 프로젝트 출항

부산을 수소 생산 도시로 만드는 사업이 첫발을 내디뎠다.

부산시는 4일 오후 시청 국제회의장에서 수소산업 관련 연구기관과 에너지 분야 선도 기업 관계자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남·북·러 경협 수소 생산·운송 프로젝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북한과 러시아 등 신북방 지역에 많은 저렴한 원료(갈탄)를 활용해 현지에서 수소를 생산하고 액화한 뒤, 바닷길로 부산까지 운송해 국내외에 수소를 공급하는 사업이다.

국내 다른 지자체에서도 수소경제 비전을 발표하고 있지만, 대부분 수소차나 연료전지처럼 수소 활용 부문에 편중돼 있고 수소 생산과 저장 부문 기술 개발에 대한 고민은 부족한 실정이다.

이 프로젝트가 현실화하면 동북아 최대 환적항만을 보유한 부산이 수소 벙커링 사업과 국내외 수소공급 거점 도시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부산시는 기대했다.

석탄 가스화와 수소 운송·저장 기술 연구는 부산대가 총괄한다.

석탄 가스화 기반의 수소생산 기술 고도화와 실증사업은 이미 관련 기초 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고등기술연구원과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의 협력으로 추진한다.

고순도 수소 정제와 후처리 공정은 한국생산기술연구원이 맡고 남북협력방안 자문은 북한자원연구소가 담당한다.

핵심기술 개발과 실증을 토대로 한 산업화 추진 단계에서는 팬스타 그룹 주도로 지역기업들이 참여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해 민간 주도로 경협 사업 등을 추진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