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에 비해 집값 비싸…세종·대구도 탈락자 많을 듯
서울 거래 아파트 24%는 10억원 이상 [사진=연합뉴스]

서울 거래 아파트 24%는 10억원 이상 [사진=연합뉴스]

지방에 비해 집값이 비싼 서울과 경기에 주택을 소유한 사람들이 안심전환대출 심사 과정에서 대거 탈락할 것으로 예상된다.

금융위원회가 3일 국회 정무위원회 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에게 제출한 안심대출 지역별 신청현황을 보면 이달 16일부터 29일까지 안심대출 신청건수는 63만5000건(73조9000억원)이었다. 이중 서울 지역이 차지하는 비중은 14.2%였다.

이는 전국에서 서울 인구가 차지하는 비중보다 낮은 수치다. 지난해 11월 1일 기준 우리나라의 총인구는 5163만명으로 이 중 967만4000명이 서울에 거주하고 있다.

인구 비중으로 보면 서울이 18.7%인데 신청자 비중은 14.2%로 4.5%포인트 낮다.

주택가격 9억원 이하나 부부합산 연소득 8500만원 이하 등 요건을 충족하지 못한 사람들이 아예 신청에 나서지 않으면서 이런 현상이 나타났다는 분석이다.

안심대출 커트라인이 주택가격 2억1000만원으로 잡힐 경우 서울 지역 신청자의 비중은 7.1%로 떨어진다.

이는 서울 주택가격이 상대적으로 비싸기 때문에 주택가격 낮은 순으로 커트라인을 설정하면 비중이 반감하는 것이다. 이는 서울 지역 신청자들이 대거 탈락한다는 의미다.

전국 평균에 비해 주택가격이 비싼 경기지역도 마찬가지다. 전체 신청 건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33.7%이지만 주택가격 2억1000만원을 커트라인으로 설정하면 27.1%로 떨어진다.

이런 이유로 전체 수도권 신청자의 비중은 56.8%이지만 2억1000만원으로 커트라인을 설정하면 비중이 44.3%로 줄어든다.

세종과 대구, 제주 등 지역도 2억1000만원 커트라인 설정 시 탈락자 수가 많을 것으로 예상되는 지역이다.

비수도권에선 반대 현상이 나타난다. 비수도권 신청자 수 비중은 43.2%다. 2억1000만원 커트라인을 설정하면 비중이 55.7%로 늘어난다.

전남과 충북, 경북, 전북 등 지역은 2억1000만원 커드라인 상황에서 비중이 특히 많이 올라가는 지역이다. 집값이 상대적으로 낮다 보니 탈락자가 적어 비중이 늘어나는 것이다.

유의동 의원은 "당초 20조원 분량을 예측했는데 74조원어치 상당의 신청이 들어왔다면 54조원 상당은 신청하느라 고생만 하게 된 셈"이라며 "금융당국은 상당수 서민에게 희망 고문이 된 정책이었다는 점을 인식하고 보다 배려 깊은 정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자료=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실]

[자료=바른미래당 유의동 의원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