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산업인력공단(이사장 김동만)은 21일 서울 영등포구 국회의원회관에서 해외취업 활성화를 위한 정책 토론회를 열었다. 이번 토론회에는 산업인력공단 이연복 국제인력본부장과 이진상 한국뉴욕주립대학교 교수, 김국현 에디토이 대표 등이 참석해 주제 발표를 했다. 이 본부장은 “장기적으로 아세안(ASEAN) 국가 진출을 위한 지역전문가 양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