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내 신규 보급 물량 5467대, 종전보다 35% 상향
도심 수소차 충전소 설치 허용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의 수소전기차 '넥쏘'.(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올해 말까지 6358대의 수소차를 보급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제16차 에너지위원회를 열고 올해 말 수소차 보급 목표를 지난해 말 대비 7배 많은 6358대로 잡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연내 신규 보급 물량은 5467대로 종전보다 35% 상향했다. 또 오는 8월부터 수소택시 10대, 다음 달부터 수소버스 35대를 보급할 예정이다.

연료전지는 올해 총 139.3MW 규모의 발전용 연료전지 15개와 6.5MW 규모의 가정·건물용 연료전지를 추가 보급해 연말까지 지난해 말 대비 45%로 확대한다.

수소차 사용자의 접근성과 충전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수소충전소 구축 방안'은 오는 8월까지 발표한다.

앞서 정부는 규제 샌드박스 1호로 현대자동차가 요청한 도심 내 수소차 충전소 설치를 허용했다.

국회, 탄천, 양재 등을 수소충전소 부지로 예정했다가 탄천의 경우 다른 시설 계획, 면적 등의 문제가 불거져 인근 부지를 활용하는 방안이 논의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부는 이달 말 도시가스 배관망 인근에 중·소규모 추출기를 설치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분산형 수소생산기지 구축사업' 대상 지역을 선정해 수소 운송이 어려운 지역에도 수소 공급이 원활하게 이뤄지도록 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