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폐업(예정) 소상공인의 성공적인 재창업을 위한 교육을 강화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은 최근 대전 중구 소진공 본부에서 2019년 재창업패키지 교육기관을 대상으로 사업운영 설명회를 열었다고 9일 밝혔다. 설명회에 참석한 교육기관은 지난달 공개모집을 통해 최종 선정된 47개 기관이다.

‘소상공인 재창업패키지’사업은 특화형 또는 비생계형 업종으로 재창업이나 업종을 전환하고자 하는 폐업(예정)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한다. 전문교육 및 멘토링을 지원해 성공적인 재창업을 지원한다.올해 교육과 멘토링을 통한 지원 규모는 6000명이다. 교육을 희망하는 폐업위기 소상공인은 먼저 지식배움터 홈페이지를 통해 참여를 신청하고 교육기관으로부터 진로상담을 받은 뒤 참여 가능하다.

지난해에는 38개 교육기관을 통해 총 2984명에게 교육을 제공하고 이중 533명에게 멘토링을 지원했다. 그 결과 수료생의 69.7%가 재창업 의지가 늘어났고 59.5%는 재창업 또는 업종을 전환했다. 15.7%는 재창업을 준비 중인 것으로 조사됐다.

올해는 교육기관에 대한 현장 모니터링을 강화해 교육의 품질을 높이고 재창업교육 실습비를 확충해 교육생의 교육비 부담을 완화했다.

조봉환 이사장은 “앞으로도 소상공인이 다시 일어설 수 있는 다양한 성장발판을 지원하고 현장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더 많은 소상공인들이 실질적인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진수 기자 tru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