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랜드 최초 MPV, 토요타 알파드 기반

렉서스가 브랜드 최초 MPV LM을 16일 개막한 상하이오토쇼에 공개했다.

LM은 토요타 알파드를 기반으로 하는 중국 전략 제품이다. 외관은 렉서스 특유의 대형 스핀들과 Z자형 크롬 B필러 등으로 정체성을 표현했다. 실내는 7인승으로 구성했다. 편의품목은 26인치 스크린, 글래스 프라이버시 파티션, 아날로그 시계, 우산 보관함, 미니 냉장고 등을 담았다.
[2019 상하이]렉서스, 승합으로 확장한 LM


[2019 상하이]렉서스, 승합으로 확장한 LM


[2019 상하이]렉서스, 승합으로 확장한 LM


동력계는 가솔린 3.5ℓ(LM350), 2.5ℓ 가솔린 하이브리드(LM300h) 두 가지를 준비했다. 구동계는 전륜구동과 4WD를 지원한다.

렉서스는 LM을 오는 연말부터 중국을 비롯한 일부 아시아 국가에 출시할 예정이다. 가격은 미정이다.

상하이=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2019 상하이, 대륙의 미래 이동성 담은 신차는?
▶ [2019 상하이]지리, 테슬라 모델3 겨낭한 GE11
▶ [2019 상하이]아우디, 인공지능 모빌리티 'AI:me 컨셉트'
▶ [2019 상하이]폭스바겐, 대륙 사로잡을 SUV 대거 공개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