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력제품 시장지배력 점검, 파운드리·비메모리 강화 전략도 논의
통상압박·환율 등도 의제…25일 IT·모바일, 26일 소비자가전 부문 회의


삼성전자의 '2018 상반기 글로벌 전략회의'가 22일 경기도 화성사업장에서 열린 디바이스·솔루션(DS) 부문 회의를 시작으로 막을 올렸다.

글로벌 전략회의는 매년 6월과 12월 두차례 열리는 삼성전자의 대표적 경영전략회의로, 사업 부문별 업황에 대한 평가와 함께 신성장 동력 발굴 방안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는 최대 규모의 '브레인스토밍' 행사다.

특히 이번 회의는 이재용 부회장이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뒤 처음 열리는 것이어서 이례적으로 참석할 수 있다는 일각의 관측이 나오기도 했으나 불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회의는 DS 부문장인 김기남 대표이사 사장 주재로, 각 사업부 임원과 해외법인장, 개발부문 책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참석자들은 우리나라 경제를 사실상 떠받치고 있는 반도체 사업의 경우 이른바 '글로벌 슈퍼호황'이 예상보다 오래 지속되고 있다고 진단하면서도 '다운턴'(하강국면)에 선제적으로 대응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이를 위해 TSMC 등 대만 업체들이 주도하고 있는 파운드리(반도체 수탁생산) 사업을 강화하는 동시에 비메모리인 시스템LSI 사업을 적극적으로 육성하는 방안이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시스템LSI 사업부에서 파운드리팀을 떼어내 '파운드리 사업부'를 신설하면서 기존 메모리 부문에 집중됐던 역량을 다각화하겠다는 의지를 밝힌 바 있다.

회의에서는 또 미국 마이크론과 일본 도시바(東芝) 등의 3D낸드 기술개발 가속화와 중국의 대규모 반도체 투자 등에 따른 추격을 따돌리기 위한 '초격차' 전략도 논의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밖에 최근 미국에서 진행되는 'D램 가격 담합 의혹' 소비자 집단소송과 중국의 반독점 혐의 조사 등에 대한 대응 방안과 함께 급등락을 이어가는 환율 흐름에 따른 사업 영향 문제 등도 토론 테이블에 올랐을 가능성이 크다는 게 회사 안팎의 전언이다.

디스플레이 부문에서는 고객사인 미국 애플의 아이폰X 판매 부진 등에 따른 악영향이 이어지고 있으나 하반기에는 회복세를 보일 것이라는 낙관론과 함께 중국 업체의 설비 확대에 따른 과잉 공급 우려도 나온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는 이날 DS 부문 회의에 이어 오는 25일에는 IT·모바일(IM) 부문, 26일에는 소비자가전(CE) 부문 회의를 이어갈 예정이다.

과거에도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사업전략을 논의한다'는 취지에 따라 회의에 참석하지 않았던 이 부회장은 이날 회의는 물론 남은 회의 일정에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복수의 임원은 "이 부회장은 과거 회의장에 잠깐 들른 적은 있지만 계속 머무른 경우는 한번도 없었다"면서 "실질적인 토론을 '방해'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이고, 이번에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업계에서는 다만 이번 회의에서 최근 이 부회장의 글로벌 행보 화두로 부상한 인공지능(AI)과 자동차 전장 분야에 대한 집중적인 논의가 있을 것이라는 추측을 내놓기도 했다.
"초격차 유지" 삼성전자 글로벌전략회의 개막… 이재용 불참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