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충제계란 4320만개 중 830만개만 회수… 80% 유통 소진"

살충제 계란 사태와 관련 부적합 농장에서 판매된 계란의 회수율이 19.2%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10개 중 8개꼴로 시중에 유통돼 식탁에 올라간 셈이다.

17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남인순 의원(더불어민주당)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살충제 검출 관련 '부적합 농장 계란 회수·폐기 현황' 자료에 따르면 부적합 농장 55개소에서 판매된 계란은 총 4천326만개다.

이 중 회수량은 압류량 490만개와 반품량 340만개 등 830만개에 그쳤다.

또 부적합 농장의 계란을 원료로 한 '계란 가공식품 회수·폐기 현황'에 따르면 가공업체 2개소의 빵과 케이크, 훈제란 대부분이 소진된 것으로 나타났다.

물량 소진으로 시중에 풀려 누군가 섭취했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부산 Y업체의 빵, 케이크 경우 압류량은 204kg에 불과했으며 78.2%인 734kg이 소진됐다.

충북 H업체의 훈제란도 압류량은 2만개고 92.7%인 27만개가 소진됐다.

남인순 의원은 "계란은 신선식품의 특성상 소비가 빨라 사전에 안전관리를 철저히 하지 않으면 회수하기가 쉽지 않다"며 "농약과 동물의약품 등에 대한 안전관리를 철저히 해 국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