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들어 두 번째 인하…김정훈 "동절기 부담 완화"

다음 달 1일부터 도시가스 요금이 지금보다 평균 9.5% 인하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새누리당과의 협의를 통해 이 같은 내용의 도시가스 요금 인하 계획을 확정했다고 새누리당 김정훈 정책위의장이 24일 전했다.

이에 따라 도시가스를 이용하는 전국 1천660만 가구의 가구당 월평균 요금이 현재보다 평균 3천300원 절감될 것으로 당정은 예상했다.

평균 도시가스 요금은 기존 15.7166원/MJ(MJ는 가스사용열량단위)에서 1.4889원/MJ 내려간 14.2277원/MJ로 조정된다.

도시가스사가 검침하는 N㎥ 단위로 환산하면 평균 673원/N㎥에서 609원/N㎥으로 인하된다.

지난해 12월과 비교하면 가구당 월평균 요금이 약 6천563원 절감될 것으로 보인다.

당정은 지난 1월에도 도시가스 요금을 이전보다 9.0% 인하하는 등 올해 들어서만 두 차례 도시가스 요금을 내렸다.

2014년말과 비교하면 34.6% 인하됐고 지난해 말보다는 17.5% 내렸다.

이는 국제유가의 지속적인 하락 추세를 최대한 반영해 서민·중산층의 생활고를 덜어주려는 조치라고 당 정책위는 설명했다.

김 정책위의장은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중진연석회의에서 "지난 1월 31일 설을 대비한 물가 관련 당정협의에서 앞으로 유가변동 추이를 면밀히 관찰해 원료비 인하 요인을 즉각적으로 반영하기로 한 데 따른 조치"라며 "이번 요금 인하를 통해 동절기 (생활비) 부담을 완화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산업부는 "친환경 연료인 도시가스를 사용하는 기업의 부담이 완화되고 소비자 물가는 0.18%포인트, 생산자 물가는 0.25%포인트가 각각 인하될 전망"이라며 "앞으로도 유가하락 등 원료비 인하요인이 발생하면 즉각 도시가스 요금에 반영할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연합뉴스) 이승우 배영경 류미나 기자 lesl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