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가 수입차 66% 법인 명의
우라칸 에보 RWD./사진=람보르기니

우라칸 에보 RWD./사진=람보르기니

연초부터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판매가 고공행진하고 있다. 다만 이들 차량 가운데 66%는 법인 차량인 것으로 조사됐다.

22일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 1∼2월 판매된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는 8257대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4880대)과 비교해 69.2% 늘어난 수치다.

이중 1억5000만원 이상 수입차는 1850대로 작년(1257대)보다 47.2% 늘었다.

올해 들어 가장 많이 팔린 모델은 메르세데스-벤츠의 GLE 400 d 4매틱 쿠페(701대)였다. 이어 벤츠의 AMG G 63(585대), CLS 450 4매틱(485대) 등 순으로 나타났다.

브랜드별로는 BMW(2700대)가 가장 많았고, 벤츠(2653대), 포르쉐(1499대), 아우디(600대), 볼보(257대) 등 순이었다.

모델 대부분이 3억원이 넘는 슈퍼카 브랜드 람보르기니와 롤스로이스, 벤틀리 판매도 연초부터 질주하고 있다.

람보르기니는 올해 들어 누적 50대 판매해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38.9% 늘었다. 같은 기간 롤스로이스는 70.8% 증가한 41대 팔렸다. 벤틀리 판매량은 35대로 20.7% 늘었다.

국산차 중에서는 럭셔리카 만큼의 상품성이나 가격대를 갖춘 제품이 없기 때문에 그 수요가 수입차로 쏠리는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움츠렸던 소비가 분출한 데 따른 현상이라는 분석도 있다.

다만 1억원 이상 고가 수입차 중 법인차 비율은 여전히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2월 판매된 1억원 이상 수입차 중 법인 명의 수입차는 총 5432대로 그 비중이 65.8%에 달했다. 고가 수입차 3대 중 2대가 법인차였던 것이다.

람보르기니의 경우 올해 판매된 50대 중 43대(86%)가 무려 법인 명의 차량이었다. 이중에서도 우루스가 35대로 가장 많았다. 롤스로이스는 41대 중 5대, 벤틀리는 35대 중 11대만 개인 구매인 것으로 드러났다.

작년에도 1억원 이상 수입차 판매 가운데 법인차 비중은 69.3%(2만9913대)에 달했다.

신현아 한경닷컴 기자 sha01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