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기술과 장인들의 수작업 거친 럭셔리 컨버터블

벤틀리모터스가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을 '2020 제네바 모터쇼'에서 최초로 공개한다고 25일 밝혔다.

벤틀리, 제네바서 신형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 공개


새 차는 비스포크 전담 부서인 뮬리너가 제작한 럭셔리 오픈톱 그랜드 투어러다. 컷-크리스탈 헤드램프와 더블 다이아몬드 그릴 등 기존 컨티넨탈 GT 컨버터블과 차별화된 요소를 갖춘 게 특징이다.

더블 다이아몬드 그릴 디자인은 벤틀리 고유의 '다이아몬드 인 다이아몬드' 퀼팅 디자인 컨셉에서 영감을 받았으며 인테리어에도 광범위하게 적용했다. 완벽한 실내 연출을 위한 스티칭 작업 연구에만 18개월을 투자했으며 그 결과 약 40만회의 스티칭 작업을 통해 완성했다. 8가지의 맞춤 품목과 3가지의 컬러 조합으로 제공하며 헤드레스트에는 뮬리너 브랜드의 로고를 자수로 장식했다.

벤틀리, 제네바서 신형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 공개


벤틀리, 제네바서 신형 컨티넨탈 GT 뮬리너 컨버터블 공개


외관은 새로운 22인치 10스포크 페인트 & 광택 휠로 완성했다. 휠이 회전하고 있을 때에도 똑바로 유지할 수 있도록 플로팅과 셀프 레벨링 기능이 있는 휠 배지를 중앙에 배치했다. 페인트 컬러는 61가지에 달하며 자신만의 색상을 원할 경우 페인트 장인에게 해당 품목이나 샘플들의 컬러 매치 옵션을 요청할 수 있다.

파워트레인은 V8과 W12 두 종이다. W12 6.0ℓ 엔진은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3.8초 만에 도달 가능하며 최고 속도는 333㎞/h이다. 차세대의 V8 4.0ℓ 트윈 터보차저의 경우 최고 속도는 318㎞/h, 정지 상태에서 100㎞/h까지 4.1초만에 주파가 가능하다.

신형은 오는 3월3일 2020 제네바모터쇼에서 첫 공개할 예정이다.

구기성 기자 kksstudio@autotimes.co.kr

▶ [시승]컴팩트의 미학, DS3 크로스백
▶ '디자인 재규어', 원박스 자율주행차 모습은?
▶ 국내 전기차 판매 톱5, 1위는 '코나 일렉트릭'
▶ [하이빔]자동차 개소세율, 2개월 만에 다시 3.5%?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