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미국 자동차제조업체 포드가 중국을 비롯한 글로벌 시장의 수요부진을 딛고 북미 시장을 중심으로 시장 예상보다 좋은 실적을 올렸다.

미국 CNBC방송,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포드는 25일(현지시간) 올해 1분기 영업이익이 전년동기대비 12% 증가한 24억 달러(약 2조7천840억 원)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포드의 1분기 주당순이익은 44센트로 시장 예상치인 27센트를 크게 웃돌았다. 영업이익 가운데 22억 달러는 북미 시장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북미 시장에서는 픽업트럭과 스포츠유틸리티(SUV) 차량 판매가 강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포드의 1분기 순이익은 11억5천만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4% 감소했다. 이는 다년에 걸친 대규모 해외사업 구조조정 계획의 첫 단계인 유럽, 남미 공장의 폐쇄 때문에 주로 발생한 손실로 나타났다. 1분기 전체 매출은 403억4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매출 419억6천만 달러에 비교해 4% 줄었다. 포드는 매출의 감소가 글로벌 자동차 산업의 위축, 주력 차종을 바꾸는 과정 등에서 발생했다고 설명했다. 금융 부문 등도 운영하는 포드의 자동차 부문 매출은 372억4천만 달러로 시장 예상치(370억800만 달러)를 뛰어넘었다.

포드는 지난해 하반기 중국 시장의 수요 감소 등으로 인해 심각한 실적 부진을 겪은 바 있다. 올 1분기 해외부문에서는 총 1억9천600만 달러(2천273억 원)의 손실을 내 지난해 1분기와 비슷한 수준을 유지했으나 작년 4분기보다는 개선됐다. 포드는 아시아태평양 지역, 중동, 아프리카, 유럽 등지에서도 영업이익에서는 흑자를 냈다. 남미와 중국 시장에서는 각각 1억5천800만 달러, 1억2천800만 달러 손실을 봤다. 다만 중국 시장에서는 지난해 1분기에 비해 영업이익에서 2천200만 달러 증가하며 손실 폭을 줄였다.

해외손실을 줄이기 위한 구조조정 노력이 효과를 발휘한 것으로 평가됐다. 짐 해켓 포드 최고경영자(CEO)는 해외시장 영업 부문 구조조정, 북미 사무직 인력 감축 등 취약한 사업 부문을 개선하기 위한 작업을 해왔다. 포드는 110억 달러 규모의 구조조정 계획을 시작해 향후 5년간 비용 140억 달러를 줄이겠다고 밝힌 바 있다.

포드의 금융 자회사인 포드크레딧 호실적도 이번 실적 개선에 힘을 보탰다. 포드크레딧은 전년동기대비 25% 상승한 영업이익 8억100만 달러로 2010년 이래 분기별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포드의 주가는 이날 실적 발표 이후 시간 외 거래에서 8% 상승했다.

chi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