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담 미래학습관을 이용 중인 한기대학교 학생.
한국기술교육대학교는 지난해 8월 개관한 미래 첨단 공학교육·연구공간인 '다담 미래학습관'에 수소연료전지 랩, 이차전지 랩, 확장현실(XR) 스튜디오 및 체험관, 메타(Meta) 스튜디오 등 시설을 신설했다고 14일 밝혔다.

다담 미래학습관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선도할 미래 신기술 분야의 핵심인재를 양성하기 위해 지난해 8월 개관한 교육공간이다. 6층 규모로 미래형자동차 랩(Lab), 지능형 로봇 랩 등이 있다.

이번에 추가 설치한 수소연료전지 랩은 수소연료전지를 위한 다양한 생산·테스트 장비를 갖춰 설계부터 생산, 테스트까지 과정을 학습할 수 있는 맞춤형 인력양성 공간이다.

또 이차전지 랩에선 리튬 이차전지 제작 과정의 전반적인 교육과 체험을 할 수 있고, 다양한 장비를 통해 강의, 실습과 더불어 연구개발도 수행할 수 있다.

확장현실(XR) 스튜디오는 실시간 홀로그램 촬영으로 홀로그래피 디스플레이와 연동해 텔레프레전스 강의를 할 수 있는 곳이다.

메타 스튜디오는 가상현실(VR)·확장현실(XR), 메타버스 콘텐츠 촬영·편집·제작, 3차원 물체(3D Object) 생성 및 라이브러리 구축, 디자인 상품, 캐릭터(메터휴먼) 생성 및 편집, 모형 및 메타버스 공간 생성 등 학습공간으로 활용된다.

지난해 2학기부터 기계공학부를 비롯, 전기·전자·통신공학부, 융합학과, 산업경영학부 학생들이 교과목 수업을 들었으며 직업훈련교강사와 산업체 재직자들도 다양한 랩에서 연수과정을 이수했다.

고교생들도 단체로 방문해 각 랩에서 전공 체험을 통해 한기대의 최첨단 인프라를 경험했다. 올해 2월까지 다담 미래학습관 이용자는 2천여명에 이른다.

다담 미래학습관 각 랩에서는 지능형 로봇, 사물인터넷, 클라우드 컴퓨팅, 인공지능과 경영 등 다양한 학부생 대상 디지털 신기술 분야 교과목수업과 더불어, 첨단 교육 인프라를 활용한 특성화 분야 비교과 프로그램과 경진대회도 운영됐다.

중소기업 재직자 대상으로는 공장자동화, 로봇 및 사물인터넷 등 첨단 기술 관련 제조현장의 다양한 문제해결을 위한 스마트공장 관련 심화·응용·융합기술 고숙련 엔지니어링 직무향상 과정이 운영되고 있다.

유길상 한기대 총장은 "다담 미래학습관에 최첨단 랩을 확대해 학부 교육 간 연계융합 교육과 더불어 중소기업 재직자·직업훈련교사의 신기술분야 직무능력 향상 교육에 더욱 박차를 가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시대 핵심인재를 양성하는 고등교육 기관과 평생직업능력개발 허브대학 역할을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전민정기자 jmj@wowtv.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