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트램 조감도(사진=연합뉴스)

수원시 트램 조감도(사진=연합뉴스)

2기 신도시로 분류되는 경기도 화성시 동탄신도시 주민들이 29일 집회를 열고 만성적인 교통난 해결을 촉구하며 트램(노면전차) 조기 착공 등 개선방안을 요구했다.

이날 오후 3시께 동탄역 인근 청계중앙공원 전통문화마당에서 열린 집회에는 '동탄신도시 교통대책 마련을 위한 주민들의 모임'과 인근 주민 등 600여명이 참석했다.

이 단체는 "동탄은 분양 당시 광역교통분담금으로 수조원을 납부했지만 2007년 입주 이후 현재까지 수도권광역급행철도(GTX), 트램, 인덕원선, 분당선 등 당초 약속한 교통대책이 모두 지연된 상황"이라며 "동탄 주변 주민들은 그야말로 교통지옥 속에서 매일매일 고통받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런데도 정부는 3기 신도시를 발표, 쌓여있는 교통현안에서 눈을 돌리고 있다"며 "제발 주민들의 목소리에 귀 기울여 살기 좋은 도시를 만들어 달라"고 요구했다.

지난 19일 국토교통부가 발표한 수도권 광역교통망 개선방안에 대한 아쉬움도 숨기지 않았다.

이들은 "통탄에 30만명이 살고 있는데 수도권 교통망 개선방안에서도 철저히 소외됐다"며 "트램 조기 착공에 대해서는 언급조차 없어진 상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2기 신도시인 동탄은 중심상권에서 1㎞ 이상 떨어진 지하철 1호선 서동탄역을 제외하곤 전철 노선이 지나지 않아 출퇴근 시간 주변 도로에 극심한 정체를 빚고 있다.

정부는 파주 운정과 서울, 화성 동탄을 잇는 수도권광역급행철도 A노선 건설을 서두르고 있지만, 개통은 2023년 말로 예정돼 있어 당분간은 교통난이 이어질 전망이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