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매대금 못 받은 기업에 최대 80% 손실금 지원
5년간 실적 50% 늘어
중소기업 버팀목 떠오른 신보 매출채권보험

대전 동구에 있는 전동기 제조업체 A사는 최근 전기 케이블을 생산하는 거래기업인 B사의 예상치 못한 부도로 10억원가량의 납품대금을 날릴 뻔했다. B사에 대한 납품대금을 회수하지 못하면 A기업 역시 부도에 내몰릴 수 있는 상황이었다. 하지만 A사는 신용보증기금의 매출채권보험을 통해 8억원가량의 보험금을 받으면서 자금난 없이 부도 위기를 넘길 수 있었다.

최근 장기화하는 경기침체에 따라 신보가 운영하는 매출채권보험을 통해 경영 안정성을 높이는 중소기업이 늘어나고 있다. 신보의 매출채권보험 인수 규모(보험계약자와 거래처 간 거래금액)는 2013년 13조2000억원에서 지난달 말 19조7000억원으로 약 50% 늘었다. 올 연말 기준으로 사상 처음으로 20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신보는 전망하고 있다.

매출채권보험은 신보가 ‘중소기업진흥에 관한 법률’에 근거해 2004년부터 중소벤처기업부의 위탁을 받아 중소기업을 지원하는 공적보험제도다. 신보는 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이 거래처에 외상판매한 뒤 대금을 회수하지 못할 때 떠안게 되는 손실금에 대해 최대 80%까지 보험금을 지급한다. 중기부가 신보의 매출채권보험 계정에 출연한 예산으로 운영된다. 지난해 말 기준 예산 규모는 4943억원이다.

보험가입 대상은 사치, 향락성 일부 업종을 제외한 대부분 기업이 해당된다. 보험한도는 50억원이며, 보험료는 거래처의 신용도에 따라 차등 적용된다. 신보는 연내 인터넷으로 가입할 수 있는 온라인 매출채권보험도 출시할 계획이다.

다만 경기침체가 장기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적극적인 홍보활동을 통해 가입률을 더욱 끌어올려야 한다는 지적이 제기된다. 신보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매출채권보험에 가입한 중소기업은 전체 360만 곳 중 1%에 미치지 못하는 1만3958곳에 불과하다.

윤대희 신보 이사장(사진)은 “매출채권보험은 중소기업의 외상거래 리스크를 획기적으로 제거해 연쇄도산을 방지할 수 있으며 지금처럼 불확실성이 커지는 경제 상황에서 중소기업들에게 반드시 필요한 최적의 상품”이라고 말했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