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따라 차등부과 도입

상업지역은 ㎾h당 245원
주거지역은 179원 부과
충전기 연내 5000여 개로
전기차 운전자가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

전기차 운전자가 포스코ICT 판교사옥에서 충전을 하고 있다.

국내 최대 전기자동차 충전소인 ‘차지비(ChargEV)’를 운영하는 포스코ICT가 충전 요금을 내리고, 상업지역과 주거지역 등에 따라 요금을 달리하는 차등부과 방식을 도입했다. 또 올해 안에 전국의 충전기를 5000여 개로 확충한다.

포스코ICT는 지난달까지 지역에 관계없이 충전 요금으로 ㎾h당 313원을 받았다. 이달 1일부터는 충전기가 상업지역에 있으면 ㎾h당 245원, 관공서와 아파트 등 공공·주거지역에 있으면 179원을 부과하고 있다. 충전이 끝났는데도 차량을 방치하는 일을 막기 위해 조만간 충전기 점유시간에 따라 추가 요금을 물리는 방식도 도입할 예정이다.

포스코ICT는 대형마트, 호텔, 극장 등을 중심으로 전국에 3000여 개 전기차 충전시설을 운영하고 있다. 연말까지 이를 5000개 이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자체 충전소를 구축하기를 원하는 전기차 제조업체와 지방자치단체 등에 플랫폼을 공급하는 사업도 본격화한다. 전기차 도입을 준비 중인 코스타리카, 우즈베키스탄 등에는 수출을 타진한다는 계획이다.

설명환 포스코ICT 팀장은 “올 상반기 전기차 제조업체와 플랫폼 공급 계약이 가능할 전망”이라며 “전기차 운전자들이 더욱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충전망을 계속 확대할 것”이라고 말했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