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영·수야! 놀자] 홍성호 기자의 열려라! 우리말 - 배시원 쌤의 신나는 영어여행

입력 2016-10-07 16:22:44 | 수정 2016-10-07 16:22:44 | 지면정보 2016-10-10 S1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맞춤법 공략하기 (14) - 'ㅂ'받침 용언의 다양한 변신

기사 이미지 보기
가)고맙게, 고맙고, 고맙지만, 고맙네, 고맙더라도, 고맙기도….

나)고마워, 고마운데, 고마우니, 고마웠던, 고마워하기는커녕….

우리말은 교착어다. 교착어란 ①실질적인 의미를 가진 단어 또는 어간에 ②문법적인 기능을 가진 요소가 차례로 결합해 말을 만드는 언어 유형을 말한다. 여기서 ‘교착’은 단단히 달라붙는 것을 뜻한다. 쉽게 말하면 단어의 어간이나 어근에 각종 어미 또는 조사 따위가 붙어 말을 이어가는 것이다. 그래서 우리말은 어미 활용이 변화무쌍하고 수많은 조사가 발달했다고 말한다. 한국어ㆍ터키어ㆍ일본어ㆍ핀란드어 따위가 여기에 속한다.

우리말의 동사나 형용사는 어간에 여러 개의 어미가 붙어 다양한 의미의 변화를 주는데 이를 ‘활용’이라 한다. 활용할 때 보통 어간은 변하지 않는데 이를 규칙활용이라 하고 어간의 형태가 함께 변하는 것을 불규칙 활용이라 한다.

‘고맙다, 아름답다, 차갑다, 괴롭다, 춥다, 무겁다, 서럽다...’ 등과 같이 어간이 ‘ㅂ’받침으로 끝나는 말의 대부분은 ‘ㅂ’불규칙 용언이다. 이들은 활용할 때 어간에 있는 받침 ‘ㅂ’이 불규칙적으로 변한다. 가)와 나)에 보이는 기본형 ‘고맙다’의 다양한 변형을 보면 금세 알 수 있다.(맞춤법 제18항 규정이다. 어간과 어미의 활용 규칙에 대한 것으로, ‘용언의 어미가 바뀔 경우, 그 어간이나 어미가 원칙에 벗어나면 벗어나는 대로 적는다.’는 내용이다.)

그런데 가)와 나)를 보면 활용의 형태에서 서로 다른 게 눈에 띈다. 가)는 어간(‘고맙’)이 일정하게 유지되는 데 비해 나)는 어간의 받침 ㅂ이 모두 ‘우’로 바뀌어 나타난다. 가)는 공통적으로 자음 어미가 왔고, 나)는 모두 모음 어미가 붙은 것도 일관된 차이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이때 과거에는 모음조화 현상에 따라 어간이 양성모음일 때는 ‘아름다와, 고마와, 차가와, 괴로와’ 같이 어미 ‘-와’를, 어간이 음성모음일 때는 ‘추워, 무거워, 서러워’와 같이 어미 ‘-워’를 취했으나 현행 맞춤법에서는 이를 일률적으로 ‘-워’로 통일해 적도록 했다. 현실의 발음 형태를 따른 것이다. 현행 한글맞춤법이 나온 지 30여년 가까이 돼 가는데도 아직 이를 헷갈려하는 사람이 많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따라서 대부분의 ‘ㅂ’받침 용언(여기에는 접미사 ‘-답다’ ‘-스럽다’ ‘-롭다’가 붙어 된 단어도 해당된다)의 활용형은 어간의 양성/음성 여부에 관계없이 어미를 ‘-워’로 쓴다고 알아두면 된다. 다만 ‘곱다’와 ‘돕다’ 두 단어의 경우만 실제 발음도 ‘-와’로 나오므로 ‘고와’ ‘도와’로 적는다.

‘(손)꼽다, 뽑다, 씹다, 업다, 입다, 잡다, 접다, 집다’ 등은 규칙적으로 활용하는 동사다. ‘(손이)곱다, 굽다(曲), 좁다’ 따위도 규칙 활용을 하는 형용사다. 이들은 ‘ㅂ’ 받침이 ‘우’로 바뀌지 않으므로 당연히 위에서 보인 불규칙 용언의 활용 사례와는 구별해야 한다.

뉴스로 만나는 다양한 영어 표현들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기사 이미지 보기

배시원 선생님은 호주맥쿼리대 통번역 대학원에서 석사학위를 받았으며 현재 배시원 영어교실 원장을 맡고 있다. 고려대 등 대학과 김영 편입학원, YBM, ANC 승무원학원 에서 토익·토플을 강의했다.

Steven: My name’s Steven. I’m a junior and my question is for Will McAvoy. Do you consider yourself a Democrat, a Republican, or Independent?
전 3학년이고 맥어보이 씨에게 질문이 있습니다. 본인을 공화당, 민주당 아니면 무소속으로 평가하십니까?

Will: I consider myself a New York Jets fan, Steven.
스티븐, 난 뉴욕 제트(미식축구) 팬이에요.

Man: Since it’s been brought up, you’ve almost religiously avoided stating or even implying a political allegiance. Is that because as a news anchor you feel the integrity of your broadcast would be compromised?
그래도 이야기가 나왔으니, 당신은 이제까지 당파적 성향의 언급이나 암시조차 절대적으로 자제하셨는데요. 혹시 그 이유가 뉴스앵커로서 방송의 공정성을 훼손할까 그러신 겁니까?

Will: That sounds like a good answer. I’ll take it.
그거 좋은 답변인데요. 그걸로 하죠.

위 대화는 미국 드라마 [Newsroom] 1화에 나오는 내용으로 뉴스 진행자인 주인공이 능구렁이(?)처럼 정치적으로 민감한 질문들을 피하는 내용입니다.

우리는 뉴스를 통해 수많은 정보를 얻고 또 그 정보들을 판단합니다. 그래서 오늘은 정보의 홍수 속에서 우리에게 매일매일 새로운 소식을 알려주는 news에 관련된 영어 표현에 대해 알아보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news라는 단어가 north, east, west, south(북동서남) 각 방향의 첫 글자를 따서 지었다고 생각하시는 분이 많을 거라 생각합니다. 그런데 사실은 new things(새로운 것들)를 뜻하는 프랑스 고어 noveles, 중세 라틴어 nova에서 유래된 말이라고 하네요.

또 뉴스 진행자를 위 대화에서 보시는 것처럼 anchor(man)라고 하는데, 우리가 단순히 ‘닻’이라고 외우는 이 단어가 뉴스 진행자란 뜻을 가진 이유는 anchor는 기본적으로 ‘고정시키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입니다.

기사 이미지 보기
‘의지하는 것’이란 뜻도 있어, Religion is a powerful anchor라고 하면 ‘종교는 강력한 의지가 된다’로 번역할 수 있는 것입니다. 속어로 ‘(시청자를 꼼짝 못하게 하는) 인기 프로그램’이란 뜻도 가지고 있답니다.

사람들의 시선을 고정시켜 뉴스의 중심을 지키고 있으니 ‘뉴스 진행자’를 anchor(man)라고 부르는 것이 어쩌면 당연할지도 모르겠습니다. 동사로 ‘진행을 하다’라는 뜻도 있어 She anchored the evening news라고 하면 ‘그녀는 저녁 뉴스의 진행을 맡았다’라고 해석하시면 됩니다.

그럼 다음 주에 또 다른 영어 뉴스로 찾아뵙겠습니다.

POLL

1년 뒤 아파트 가격, 어떻게 전망합니까?

증권

코스피 1,966.10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00% 인터코스 -9.57%
SK디앤디 +0.21% 썬코어 -7.09%
SK가스 -1.35% 영우디에스... -5.26%
현대산업 +2.54% 메디젠휴먼... +8.03%
NAVER +1.46% 예스티 -5.80%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하나금융지... -0.31%
팬오션 +0.12%
KT&G +1.44%
POSCO -1.19%
두산밥캣 +3.89%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뉴파워프라... -8.91%
대화제약 -5.38%
이오테크닉... +2.33%
뉴트리바이... +2.67%
아프리카TV -3.42%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LG화학 +0.87%
SK하이닉스 +0.45%
현대중공업 +1.33%
삼성중공업 +3.19%
현대차 +1.1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디오 -1.97%
에스엠코어 +10.70%
비아트론 +0.67%
원익IPS -0.47%
메디톡스 +0.0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