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경주 또 규모 3.5 여진…"불안해서 살겠나"

입력 2016-09-21 18:52:30 | 수정 2016-09-22 01:47:38 | 지면정보 2016-09-22 A29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영남지역 곳곳서 진동 감지
수업중이던 학생들 긴급대피
"최소 수주간 여진 이어질 것"
< 운동장에서 점심 배식받는 초등학생들 > 경북 경주시 불국사초등학교 학생들이 21일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하자 교실에서 나와 운동장에서 점심 배식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기사 이미지 보기

< 운동장에서 점심 배식받는 초등학생들 > 경북 경주시 불국사초등학교 학생들이 21일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하자 교실에서 나와 운동장에서 점심 배식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경북 경주에서 21일 또다시 규모 3.5의 여진이 발생하면서 지역 사회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 경주를 비롯한 영남지역 곳곳에서 이날 지진으로 건물이 흔들리는 등 진동이 감지되면서 시민들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53분께 경주 남남서쪽 10㎞ 지역에서 규모 3.5의 여진이 일어났다. 지난 19일 밤 인근 지역에서 규모 4.5의 강력한 여진이 난 뒤 규모 3.0 이상의 여진이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2일 규모 5.1 지진에 이은 5.8 강진과 19일의 4.5 여진 및 이날 지진까지 모두 양산단층대 서쪽에서 난 것으로 분석된다.

국민안전처는 이날 전국에서 지진을 느꼈다는 신고가 690건 들어왔다고 발표했다. 여진에 따른 피해 신고는 없었다. 이번 지진 역시 진원의 깊이가 땅속 12㎞ 이상이어서 피해가 없었다는 게 안전처의 설명이다. 하지만 영남지역 곳곳에서 진동이 감지되면서 수업 중이던 학생들이 긴급 대피하는 등 시민들은 또다시 놀란 가슴을 쓸어내려야 했다.

12일부터 이날까지 경주에서 열흘 동안 일어난 지진은 412회에 달한다. 최근 7년 동안의 한반도 지진 횟수(396회)를 웃도는 여진이 나타나고 있다.

전문가들은 경주 여진이 최소한 수주 이상 지속되는 등 장기화할 것으로 내다봤다. 잇따르는 여진이 규모 6.0 이상 대규모 지진의 전조현상일 가능성이 있다는 주장도 일각에서 나오고 있다.

박인용 안전처 장관은 이날 국회 안전행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우리나라에 있는 활성단층이 450개 이상인데 25개밖에 조사가 안 된 상태”라고 말했다. 활성단층이란 지각활동이 활발해 지진이 발생했거나 일어날 가능성이 큰 곳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POLL

군 복무기간은 어느 정도가 타당하다고 보세요?

중국이 미국을 앞서기 위해 시간이 얼마나 걸릴까요?

증권

코스피 2,065.61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1.45% 툴젠 +1.38%
영원무역 0.00% 국영지앤엠 +0.65%
송원산업 0.00% 엘엠에스 -0.87%
SK디앤디 +3.56% 크리스탈 -1.23%
SK가스 0.00% 테스 -0.82%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POSCO -1.80%
삼성전자 -0.75%
롯데케미칼 -1.83%
현대제철 -1.29%
엔씨소프트 +4.67%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1.72%
SK머티리얼... +1.44%
셀트리온 0.00%
SKC코오롱PI -0.70%
에스엠 -1.01%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삼성전자 -0.75%
LG디스플레... +2.56%
롯데쇼핑 +5.08%
BGF리테일 +1.00%
삼성전기 +1.34%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E&M 0.00%
이녹스 +3.80%
뷰웍스 +1.00%
넥스턴 +8.32%
GS홈쇼핑 +0.59%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