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석탄·원자력 세금 너무 낮아 에너지 시장 왜곡"

입력 2016-08-30 17:46:48 | 수정 2016-08-31 04:51:18 | 지면정보 2016-08-31 A14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국회 에너지 정책 토론회
에너지 전문가들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람직한 국가 에너지 정책 개선 방향’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조영탁 한밭대 교수, 문춘걸 한양대 교수,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정책관. 포럼 에너지 4.0 제공기사 이미지 보기

에너지 전문가들이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바람직한 국가 에너지 정책 개선 방향’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왼쪽부터 윤창현 서울시립대 교수, 조영탁 한밭대 교수, 문춘걸 한양대 교수, 장영진 산업통상자원부 에너지자원정책관. 포럼 에너지 4.0 제공


석탄과 원자력에 붙는 세금이 너무 낮지만 석유와 가스에 붙는 세금은 너무 높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이 같은 에너지 가격 불균형이 과도한 석탄, 원자력 발전 의존으로 이어지고 있다는 비판이다.

조영탁 한밭대 경제학과 교수는 30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바람직한 국가 에너지 정책방향 개선 토론회’에서 “한국 에너지산업의 당면 과제는 에너지 가격 체계의 정상화”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날 토론회는 장병완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장과 에너지 전문가 모임인 ‘포럼 에너지 4.0’이 주관했다.

조 교수에 따르면 국내 에너지 시장에서 석탄, 원자력 수요는 지속적으로 증가하는 데 반해 석유, 가스는 급격히 감소하는 추세다. 지난해 국내 발전의 70%가 석탄과 원자력에서 나왔다. 석탄은 사상 최대 수준인 39%에 달했다.

조 교수는 “다른 나라들이 석탄과 원자력을 줄이고 가스나 신재생에너지를 늘리는 것과는 다른 방향”이라며 “에너지원 간 상대가격과 과세 체계 차별 때문”이라고 말했다. 예컨대 각종 에너지에 붙는 개별소비세를 보면 등유는 L당 63원, 액화천연가스(LNG)는 ㎏당 60원이지만 유연탄은 ㎏당 24원에 그친다. 우라늄은 아예 비과세다. 게다가 등유나 LNG는 3%의 수입관세와 각종 부담금이 추가된다. 석탄과 원자력의 발전단가가 석유나 가스보다 상대적으로 쌀 수밖에 없는 구조다.

조 교수는 “온실가스 감축, 미세먼지, 안전 비용 등 사회적 비용을 종합적으로 고려한 과세 체계를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다.

주용석 기자 hohoboy@hankyung.com

POLL

대우조선해양을 살려야 한다고 봅니까?

증권

코스피 2,166.98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0.77% 툴젠 +6.26%
현대EP +0.12% 에스넷 +8.62%
POSCO +3.99% 엔지켐생명... +15.00%
동북아11호 -1.26% 제넥신 -1.27%
SK디앤디 +1.97% 모두투어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SK하이닉스 +0.98%
현대차 -2.50%
KB금융 +1.01%
한화케미칼 +0.58%
엔씨소프트 +5.18%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2.20%
메디톡스 +3.94%
포스코 ICT +0.14%
휴젤 -0.22%
로엔 +2.3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현대중공업 -2.08%
엔씨소프트 +5.18%
삼성전기 +4.55%
LG화학 +2.39%
삼성전자 +0.72%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이오테크닉... +6.37%
SK머티리얼... -1.86%
에스에프에... +4.12%
테스 +4.76%
서울반도체 +3.55%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