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바로가기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 "친인척 보좌진 채용 규정 없어…국회윤리법 개정해 기준 마련"

입력 2016-07-19 18:51:36 | 수정 2016-07-20 03:15:20 | 지면정보 2016-07-20 A6면
글자축소 글자확대
정가 브리핑
기사 이미지 보기
우윤근 국회 사무총장(사진)은 19일 국회의원의 친인척 보좌직원 채용 논란에 대해 “명시적인 관련 규정이 없기 때문”이라며 “국회윤리법규를 개정해 합리적이고 명확한 기준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우 총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친인척 보좌직원 채용 관련 국회윤리법규 개정을 위한 공청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국민의 기대 수준이 높아졌다”며 “시민단체, 언론계, 학계 등 관련 전문가 의견을 수렴해 국민 눈높이에 맞는 합리적인 개정안을 마련한 뒤 국회 운영위원회에 제안하겠다”고 밝혔다.

박종필 기자 jp@hankyung.com

POLL

증권

코스피 2,172.72
종목 검색

인기검색 순위

코스피/코스닥 인기검색순위
코스피 코스닥
SK케미칼 +2.52% 코미코 -17.31%
SK가스 -0.40% 툴젠 +0.14%
SK디앤디 +0.52% 모바일어플... 0.00%
삼성전자 -1.55% 엔지켐생명... -1.11%
현대중공업 +2.01% 브레인콘텐... -1.36%

20분 지연 시세

외국인 순매수

외국인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한국전력 +3.28%
LG전자 +4.05%
현대차 -2.94%
SK하이닉스 -0.41%
KB금융 +1.21%
외국인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CJ E&M +3.70%
컴투스 +2.05%
안랩 +13.65%
웹젠 -2.15%
아모텍 +0.98%

20분 지연 시세

기관 순매수

기관 순매수 코스피
코스피
KT +1.37%
NAVER +1.77%
LG화학 -1.20%
SK텔레콤 +1.16%
KB금융 +1.21%
기관 순매수 코스닥
코스닥
SK머티리얼... -2.43%
코미팜 +8.99%
CJE&M 0.00%
제이콘텐트... +0.99%
게임빌 +2.74%

20분 지연 시세

포토

HK여행작가 자세히보기 제6회 일본경제포럼 한경닷컴 로그인 이벤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