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토지가 공급이 안 돼 집값이 폭등할 수밖

이해찬 "토지 공급 제한돼 집값 폭등…정부, 대책 모색중"

입력 2018-09-11 10:59:09 수정 2018-09-11 10:59:09

사진=연합뉴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11일 "토지가 공급이 안 돼 집값이 폭등할 수밖에 없는 구조인데 이것을 극복하려는 종합대책을 중앙정부가 모색 중"이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경기도 수원 경기도청에 열린 예산정책협의회에서 "토지공개념을 도입한 것이 1990년대 초반인데 개념으로는 도입해놓고 20년 가까이 공개념의 실체를 만들지 않아서 토지가 제한 공급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요즘처럼 집값이 요동을 칠 적에는 주택정책을 어떻게 쓰느냐가 매우 중요하다"며 "경기도는 젊은 사람들을 위한 주택정책에 각별한 관심을 갖고 대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경기도에서 신경을 많이 쓸 것이 주택정책과 교통정책"이라며 "서울과 인천, 경기도는 하나의 교통권이라고 봐야 하므로 광역 교통망 체계를 잘 만드는데 신경을 많이 써야 한다"고 했다.

이 대표는 또 "다음 주에 대통령이 평양에 가서 3차 남북정상회담을 하는데 회담 이후에 남북경제의 교류와 협력이 시작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비핵화가 어느 정도 해결돼야 가능하지만, 경기는 접경지역이 많아서 남북경협에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