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관계자 "당사자 중심 해결 원칙 따라 할머니들 의견 경청" 문재인 대통령

문 대통령, 오늘 위안부피해 할머니 청와대 초청 오찬

입력 2018-01-04 07:44:17 수정 2018-01-04 09:33:19
靑관계자 "당사자 중심 해결 원칙 따라 할머니들 의견 경청"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청와대로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을 초청해 오찬을 함께한다.

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는 이날 길원옥 할머니 등 위안부피해 할머니 8분을 비롯해 윤미향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 공동대표 등을 만나 외교부 태스크포스(TF)의 '12·28 한일위안부합의 조사' 발표에 따른 의견을 들을 것으로 알려졌다.

오찬에는 위안부합의에 반대하는 시민단체들이 주축이 돼 설립한 단체인 정의기억재단의 지은희 이사장과 위안부피해 할머니 지원시설인 '나눔의 집'의 안신권 소장, 강경화 외교부 장관,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등도 배석한다.

청와대에서는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하승창 사회혁신수석 이하 비서관 등이 참석한다.

이날 자리는 위안부 합의가 할머니들의 의견이 배제된 채 이뤄졌다는 외교부 발표 이후 할머니들을 위로하는 자리가 필요하다는 문 대통령의 판단에 따라 이뤄진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앞으로 위안부 합의 문제를 해결하는 과정에서 정부의 입장을 정하기에 앞서 할머니들의 말씀을 듣고 경청하는 시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외교부 TF 발표와 관련해 "지난 합의가 양국 정상의 추인을 거친 정부 간의 공식적 약속이라는 부담에도 저는 대통령으로서 국민과 함께 이 합의로 위안부 문제가 해결될 수 없다는 점을 분명히 밝힌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역사문제 해결에 있어 확립된 국제사회의 보편적 원칙에 위배될 뿐 아니라 무엇보다 피해 당사자와 국민이 배제된 정치적 합의였다는 점에서 매우 뼈아프다"고도 지적했다.

위안부피해 할머니들이 단독으로 청와대에 초청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11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한했을 때 국빈 만찬에 이용수 할머니를 초청한 바 있다.

/연합뉴스

관련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