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곤한 상사 1위는?

홍석환 대표(홍석환의 HR전략 컨설팅, no1gsc@naver.com)

내 상사는 멍부 또는 똘부 아닌가?

오래된 농담 중의 하나가 상사의 4스타일이다.                                                                        첫째 유형은 똑똑하고 부지런한 상사로 일명 똘부라고 한다.                                             둘째 유형은 똑똑하고 게으른 상사로 똘개라고 하고                                                             셋째 유형은 멍청하고 부지런한 상사로 멍부라고 한다.                                                       넷째 유형은 멍청하고 게으른 상사로 멍게라고 한다.

이 가운데 직원이 가장 싫어하는 타입은 바로 멍부 스타일이다. 멍청하기 때문에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앞선 방향이나 전략을 제시하지 못한다. 중요한 프로젝트를 구상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중요하다는 것 자체를 알지 못한다. 기존에 해왔던 일을 중심으로 성실하고 추진력 강하게 밀고 나간다. 잘못된 일인지 잘하고 있는지 판단하지 못하고 하라고 하니 직원 입장에서는 답답하다. 이러한 스타일의 특징은 고집도 엄청 세다. 자신이 지시한 것을 직원들이 실행해야 한다. 하지 못한다고 하면 가만 두지 않는다.

멍부 못지않게 피곤한 상사는 똘부이다. 똑똑하기 때문에 방향과 전략을 정하고 중요한 과제에 집중하도록 한다. 의사결정이 명확하고, 일의 프레임을 잘 정해 체계적으로 일을 처리한다. 문제는 부지런하다는 점이다. 똑똑하고 부지런하기 때문에 기다려 주지를 못한다. 직원이 뭔가 잘못했거나, 신속하지 않으면 자신이 해 버린다. 직원들 입장에서는 상사가 똑똑하고 부지런 하니 자신이 잘해도 상사의 수준을 넘지 못함을 알게 된다. 갈수록 직원들은 대충 일을 하게 되고, 이 상사는 직원을 육성시키지 못하고 매일 과중한 실무에 파묻히게 된다.

피곤한 상사를 만나면 어떻게 해야 하는가?

멍부 스타일이면서 소리를 지르고, 기안서를 찢거나 인격적으로 망신을 주는 상사라면 대책이 없다. 근무하면 할수록 영육이 피폐해지고 ‘내가 이렇게 근무하는 것이 옳은가?’하는 의구심으로 자신을 상하게 할 가능성이 높다. 회사는 좋지만 상사가 싫어 떠나는 대표적 유형이다. 어렵게 입사한 회사를 이렇게 떠나는 심정은 얼마나 아프겠는가? 회사와 직무가 좋다면 떠나지 않고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은 없을까? 소나기는 피하라고 유사 직무부서, 임시T/F조직, 장기 연수 등으로 자리를 옮기는 것도 한 방법이다. 힘들겠지만, 차상급자 또는 회사의 공식 채널(정도경영 등)을 통해 상담을 하는 방법도 있다. 상사를 피하기 보다는 매일 자신이 해야 할 일을 보고하고, 결정 사안에 대해서는 복수 안을 만들어 상사의 의견을 물으며 상사와의 긍정적 접촉을 강화하는 방안도 있다. 어느 방안을 사용하더라도 상사와의 관계가 적이 되거나 혐오스러울 정도로 벽이 가면 곤란하다. 내가 싫으면 상대도 나를 싫어하는 것은 당연하다.

똘부 스타일의 경우, 내가 더 부지런하고 깊이 있는 일처리를 하면 상사에게 인정받고 많은 강점을 배울 수 있다. 대부분 똘부들은 한번 신뢰한 사람은 쉽게 내치지 않는다. 상사에게 의존하겠다는 생각을 버리고, 상사를 보완하는 입장에서 상사가 고민하도록 일처리를 하면 인정받게 된다.

당신은 어떤 상사가 되어야 하는가?

조직의 장인 상사가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일은 의사결정이다.                                            올바른 의사결정을 신속하게 처리하여 성과를 높이기 위해서는 상사 혼자 잘한다고 되지 않는다. 함께 하는 사람들과 하나가 되어 창출해야 한다. 상사인 당신을 남들보다 한발 앞서 기회를 창출하는 일을 수행해야 한다. 보다 높은 성과를 창출하기 위해 전체를 보야 한다. 길고 멀리 보면서 종합적으로 판단하여 비용을 최소화하고 이익을 극대화해야 한다. 모두가 한 방향으로 신속하게 일을 추진하기 위해서는 프레임 또는 추진 계획을 명확하게 잡아 주어야 한다. 모두가 한 마음으로 열정을 다해 몰입하게 하기 위해 인정과 동기부여를 해야 한다. 조직장인 당신은 언제 누구에게 어떻게 개별적으로 할 것인가를 고민해야 하지만, 조직원 전체를 대상으로 ‘우리는 하나’라는 인식을 심어 주어야 한다. 항상 깨어 있되, 여유를 갖고 행할 때 가능하다. 조직장이 너무 바쁘면 조직과 구성원, 성과는 갈수록 멀어져 간다.

 

홍석환 한경닷컴 칼럼니스트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