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구회 "프로야구 관중 입장 확대·취식 허용해야"

프로야구 OB모임인 사단법인 일구회는 KBO리그의 관중 입장을 확대하고 취식을 허용할 것을 4일 촉구했다.

앞서 정지택 KBO 총재는 전날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을 만나 "실외 시설인 야구장도 관람 인원 확대가 필요하다"는 내용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KBO리그 위기 극복 요청서'를 전달했다.

일구회는 "정지택 총재의 요청을 적극적으로 지지한다.

또한 정부의 현명한 판단과 대처를 바란다"는 입장을 발표했다.

일구회는 "KBO리그 방역 시스템은 메이저리그나 일본프로야구에서도 참조할 정도로 우수하다.

그런데 관중 제한과 취식이 허용되지 않은 것은 이해하기 어렵다"고 주장했다.

또 "최근 장기간 코로나 팬데믹으로 피로감을 호소하는 이가 늘어나고 있다.

그런 국민에게 삶의 활력을 주는 데는 스포츠만큼 좋은 게 없다"고 제안했다.

현재 KBO리그는 사회적 거리 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수도권 5개 팀은 야구장 수용 인원의 10%를, 1단계인 지방 팀들은 30%를 입장시키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