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PL 9위' 아스널 "연봉 깎이지 않으려면 챔스리그 진출해!"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아스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재정 압박을 겪는 가운데 선수들에게 연봉 유지 조건으로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을 내걸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는 12일(한국시간) "아스널 구단이 선수들에게 다음 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진출권을 따내면 연봉을 깎지 않겠다는 뜻을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 매체는 "아스널이 이번 주 초반부터 선수들의 급여를 깎은 방안을 놓고 선수들과 협상을 시작했다"라며 "이번 시즌이 재개된다는 조건 아래 UEFA 챔피언스리그 출전권을 획득하면 코로나19 상황에 따른 재정 손실에도 선수들의 연봉을 깎지 않겠다는 제안을 했다"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프리미어리그 구단들이 잇달아 선수 연봉의 삭감을 추진하는 상황에서 아스널 역시 임금 삭감이 불가피한 상황이지만 선수들에게 '탈출구'를 제공한 셈이다.

아스널은 2016-2017시즌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 이후 지금까지 '꿈의 무대'를 밟지 못하고 있다.

더군다나 이번 시즌에는 코로나19로 정규리그가 멈추기 전까지 9승 13무 6패(승점 40)로 9위에 머물러 있다.

프리미어리그에서는 1~4위 팀까지 UEFA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권을 확보한다.

이런 가운데 정규리그 2위 맨체스터 시티가 지난 2월 UEFA로부터 재정적 페어플레이(FFP) 위반으로 두 시즌 동안 UEFA 주관 유럽클럽대항전 출전 금지 징계를 받았다.

이에 따라 아스널은 지금 상황에서 이번 시즌 남은 9경기 동안 5위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승점 45)를 따라잡으면 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확보할 수 있게 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