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경엽 넥센 감독 3년 재계약
SK 남은 최정, 86억 '잭팟'

올해 프로야구 자유계약선수(FA) 시장의 최대어로 꼽히는 내야수 최정(27·사진)이 역대 최고액인 86억원에 소속팀 SK와이번스에 남기로 했다.

SK는 최정과 4년간 계약금 42억원, 연봉 11억원 등 총 86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발표했다. 이는 지난해 롯데와 4년 75억원(계약금 35억원, 연봉 10억원)에 계약한 강민호를 넘어선 역대 FA 최고 대우다. 5년 연속 3할 타율과 네 차례 20개 이상의 홈런을 기록한 최정은 이번 FA 시장에서 최대어로 꼽혔다.

삼성 라이온즈는 이날 윤성환(33)과 4년간 80억원에 계약을 체결했다. 이는 프로야구 역대 투수 최고 FA 계약 기록이다. 삼성은 프로야구 최고 불펜투수로 꼽히는 안지만(31)과도 65억원에 계약을 맺었다.

LG트윈스는 또 다른 FA 대어 박용택(35)과 4년 계약에 성공했다. LG는 올 시즌이 끝나고 FA로 풀린 박용택과 4년 총액 50억원에 계약했다. 계약금은 18억원, 연봉은 8억원이다. 염경엽 넥센 히어로즈 감독(46)도 이날 한국시리즈에 팀을 진출시킨 공로를 인정받아 총 연봉 10억5000만원으로 3년 재계약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