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월드컵 스타인 홍명보(포철)와 황선홍(포철)이 올해 "아시아를 빛낸
선수"로 선정됐다.

아시아축구연맹(AFC)은 16일 한국의 홍명보와 황선홍,사우디아라비아의
스트라이커 오와이란을 올해 아시아를 빛낸 축구선수로 선정,특별공로상을
주기로 했다고발표했다.

홍명보는 최우수 수비수상을,황선홍은 최다득점상을 수상한다.

홍명보와 오와이란은 올 미국월드컵에서 발군의 활약을 펼쳐 아시아축구
를 세계수준으로 끌어올린 공로로,황선홍은 올 해 각종 국제대회에서 가장
많은 골을 넣은 공로로 각각 수상자로 선정됐다.

이들 선수에 대한 시상식은 다음달 15일 말레이시아 콸라룸푸르에서
개최되는 아시아축구연맹 창설 40주년 기념만찬회에서 있을 예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1월 17일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