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SW·신재생에너지 등
유망 산업 교육과정 성과

"최근엔 인성교육도 강화"
2009년 마이스터고에 지정된 수도전기공고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90.2%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 산업에 특화된 기술 교육과정이 취업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수도전기공고 학생들이 기계공작 배관 실습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2009년 마이스터고에 지정된 수도전기공고는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90.2%의 취업률을 기록했다. 반도체, 신재생에너지 등 유망 산업에 특화된 기술 교육과정이 취업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평가받는다. 수도전기공고 학생들이 기계공작 배관 실습을 하고 있다. 허문찬 기자

서울 수도전기공고 3학년 이재민 군은 올해 ‘신의 직장’으로 불리는 한국수력원자력에 합격했다. 졸업 후 바로 고졸 신입사원으로 입사한다. 일반고에 다니는 친구들은 입시 준비에 시달리고 있지만 이군은 좋아하는 전기공학 실습 수업을 골라 들으며 틈틈이 스포츠 활동도 즐기고 있다.

그는 “처음 마이스터고에 진학하겠다고 했을 때 주변에서 많이 말렸지만 지금은 부모님이 가장 좋아하신다”며 활짝 웃었다. 이군은 재직자 특별전형을 통해 4년제 대학에 진학할 계획도 세우고 있다.

수도전기공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에도 불구하고 올해 취업률 90.2%를 달성했다. 마이스터고 10기 졸업생 194명 중 175명이 취업했다. 취업의 질도 좋다. 취업자의 70% 이상이 삼성전자 SK하이닉스 포스코 한국전력 한국가스공사 코레일 등 대기업·공공기관에 합격했다. 장동원 수도전기공고 교장은 “반도체 기술, 소프트웨어, 신재생에너지 등 첨단 유망 산업 부상에 맞춰 산업현장에서 요구하는 맞춤형 교육으로 실습을 강화한 게 효과를 내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학교는 기술교육뿐 아니라 인성교육에도 공을 들이고 있다. 대학처럼 동아리를 활성화해 여자풋살, 댄스, 테니스 등 39개 동아리가 활동하고 있다. 배달의민족 창업자 김봉진 의장 등 선배들을 초청해 정기적으로 토크콘서트도 연다. 김 의장은 지난 3월 행사를 마치고 전교생에게 태블릿PC를 선물했다.

교내에선 환한 웃음을 짓고 있는 학생들을 쉽게 찾아볼 수 있다. 실습장에서는 지도교사와 학생들의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다. 장 교장은 “기업 대표들을 만나 얘기를 들어보면 바른 인성을 갖춘 고졸 인재에 대한 수요가 높다”며 “인성교육 강화도 높은 취업률에 긍정적 영향을 미치고 있다”고 말했다.

마이스터고는 이명박 정부 때 뿌리 깊은 학력 인플레이션을 해소하기 위해 도입됐다. 2009년 마이스터고에 지정된 수도전기공고는 2013년 졸업한 1기생 196명 전원이 취업에 성공하는 취업률 100%의 신화를 썼다. 전국 최고 직업계 명문고로 유명해졌지만 최근엔 수도전기공고조차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

아직 다른 직업계고(특성화고 마이스터고)처럼 미달 사태를 겪고 있진 않지만 성적 상위권 학생의 입학 비율이 갈수록 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김태은 교감은 “높은 취업률과 우수한 교육과정에도 불구하고 고졸에 대한 사회적 편견 때문에 홍보가 잘 안 된다”며 “교육당국이 중학교 때부터 진로교육에 대해 더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최만수 기자 bebo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