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에 '쾅'…아기도 엄마도 울었는데
"괜찮다" 너그럽게 용서한 차주
사진=보배드림

사진=보배드림

한 고급 외제 차 차주가 자전거를 타고 놀다가 실수로 본인의 차를 들이받은 5살 아이에게 "괜찮다"며 너그럽게 용서했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4일 자동차 전문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남양주 마석 포르쉐 차주께 죄송하고 감사하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자전거를 타던 아이의 아빠라고 밝힌 작성자 A 씨는 "지난 3일 아이들하고 아기 엄마가 놀이터에서 놀다가 5살 막내가 자전거를 포르쉐에 부딪쳤다고 한다"며 "아기는 놀라서 울었고, 아기 엄마는 차를 보고 속으로 울었다"고 했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포르쉐 911 터보s 모델이다. 옵션 포함 시 가격이 3억 원을 충분히 웃도는 이른바 '슈퍼카'인 것으로 알려졌다.

A 씨는 "차주분이 근처에 계시다가 오셔서 괜찮다고 얘기해줬다고 한다"며 "전화번호라도 알면 전화드리고 싶었는데, 이를 알지 못해 여기에 글을 올리게 됐다"고 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번 귀한 자동차에 상처 생기게 만들어서 죄송하고, 너그럽게 이해해주셔서 감사한다"며 "차주분께 좋은 일만 생기시길 기도하겠다"고 덧붙였다.

네티즌들은 "내가 다 고맙다", "자기 능력에 맞는 차를 모는 진짜 차주", "인성까지 부자다", "차가 더 멋있어 보인다", "대인배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홍민성 한경닷컴 기자 msho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