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사진 출처 = 온라인 커뮤니티

"잠옷(수면복) 입지 말라길래 수면바지 같은 걸 말하는 줄 알았는데."

잠옷을 입고 점포에 출입하지 말라는 안내문을 게시한 편의점을 두고 일부 네티즌들이 "편의점에도 드레스코드가 있나", "편하게 입고 가면 안 되는 곳인가"라고 반발했다.

하지만 '편의점 잠옷 논란'을 둘러싼 여론이 내부 사진 한장 공개 후 뒤바뀌고 있다.

사진에는 샤워가운을 입고 편의점을 찾은 손님의 모습이 담겼다.

네티즌들은 호텔이나 리조트 인근 편의점으로 추정하며 "편의점 직원이 고충이 많았겠다", "역시 함부로 판단하면 안 된다"라고 점주 입장을 두둔하는 상황이다.

앞서 지난 30일 다수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집 앞 편의점 잠옷 논란'이라는 제목의 글이 공개됐다. 사진에는 "잠옷(수면복) 입고 들어오지 마시오. 여기는 당신의 안방이 아닙니다"라는 안내문이 붙은 편의점 문이 보였다.

이를 두고 일부 네티즌들은 점주가 지나치게 예민하다는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