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조 톡톡
화우 대표변호사에 박상훈·조성욱 등 선임

법무법인 화우는 박상훈(사법연수원 16기)·조성욱(17기)·이숭희(19기)·유승룡(22기) 변호사를 대표변호사로 선임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들 중 박상욱·조성욱 변호사는 연임, 이숭희·유승룡 변호사는 신임 대표변호사다.

박 대표는 서울대 법과대를 졸업하고 1990년 인천지방법원 판사로 임관했다. 2007년 서울행정법원 부장판사를 끝으로 퇴직했다. 이후 화우 노동그룹에서 현대자동차 통상임금 사건 등의 소송대리를 지휘했다.

조 대표는 서울대 사법학과를 졸업하고 서울중앙지방검찰청 남부지청 검사로 공직 생활을 시작했다. 광주고검·대전고검 검사장을 지낸 뒤 2019년 화우에 합류했다. 대기업의 자본시장법 위반, 산업안전보건법 위반 등 사건을 주로 담당했다.

이 대표는 서울대 법대를 졸업하고 김·신·유 법률사무소를 거쳐 법무법인 우방(화우 전신)에 합류했다. 화우에서 금융그룹 그룹장으로 활동하며 각종 사모펀드 분쟁 사건을 다루고 있다.

유 대표는 서울대 공법학과를 졸업하고 1993년 서울지방법원 남부지원 판사를 지냈다. 2014년 서울남부지법 부장판사를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나 화우에 합류했다.

오현아 기자 5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