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교 발전 위한 동문들의 기부 릴레이 적극 참여 기대, 앞으로 매년 기부할 것”
동아대에 11억 원 비롯, 100억 원 이상 기부한 ‘노블레스 오블리주’ 상징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 모교 동아대에 발전기금 2억원 쾌척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동아대 총동문회장·오른쪽)은 22일 동아대 부민캠퍼스 총장실에서 이해우 동아대 총장에게 발전기금을 전달했다. 동아대 제공.

동아대학교(총장 이해우)는 신정택 세운철강 회장이 학교 발전기금 2억원을 쾌척했다고 22일 밝혔다. 제35대 동아대 총동문회장을 맡고 있는 신 회장이 지금까지 모교에 기부한 금액은 11억원에 이른다.

신 회장은 “기부는 끊임없이 이어져야 한다. 이번을 도화선으로 학교 발전을 위한 기부 릴레이에 동문들이 적극 참여해 입학생 감소로 어려움을 겪는 사립대학 재정에 보탬이 되길 바란다”며 “좋은 교수님들을 모셔서 학생들이 좋은 강의를 들을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힘 써 달라”고 말했다.

신 회장은 또 “코로나19로 대학사회에도 많은 어려움이 있을 텐데 이러한 기부 소식이 모교 위기 극복을 위한 ‘백신’이 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이 총장은 “지역 대학 위기 극복을 위해 부산시와 산학협력 등 제도적 지원을 논의하고 대학 자체적으로도 경쟁력을 키울 수 있도록 ‘실무형 교수’ 영입 및 ‘동아 브랜드’ 개발 등 다방면에서 혁신 전략을 펼치고 있다”며 “구성원들이 힘을 모아 위기를 잘 극복해나가겠다”고 밝혔다.

동아대 출신인 신 회장은 1978년 세운철강을 창업해 향토철강기업으로 키워냈으며 제19~20대 부산상공회의소 회장을 역임한 지역의 대표적인 기업인이다.

그는 2015년부터 6년간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장을 맡아 임기 중 1억 원 이상 고액기부자 모임인 아너 소사이어티(Honor Society) 회원을 무려 157명(63~219번) 유치하는 등 ‘기부 전도사’ 역할을 했다.

모교뿐만 아니라 사회와 교육, 스포츠, 경제 등 다방면에 걸쳐 100억 원 이상을 기부한 ‘노블레스 오블리주’의 상징인 신 회장은 최근 부산사회복지공동모금회 회장 임기를 마치고 퇴임하며 코로나19로 힘들어하는 부산시민들을 위한 성금 1억원을 기탁하기도 했다.

부산=김태현 기자 hyu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