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부산교대 통폐합 급물살
교총·전국교육대학총동창회 등
"정당한 절차 없이 일방통행
교육부에 강력히 항의하겠다"

학령인구 급감·취업률 저하
교대 '홀로서기' 어려울 듯
교육대학과 일반종합대학의 통합이 본격 추진되자 교원단체들의 반발이 거세지고 있다. 부산대와 부산교대가 최근 통합 양해각서(MOU)를 체결한 가운데 교대와 사범대의 통폐합 움직임이 전국에서 ‘도미노’처럼 연달아 일어날 가능성이 있어서다. “학령인구 급감이 교대·사범대의 신입생 감소와 임용 인원 축소로 이어지면서 구조조정이 불가피하다”는 대학 측과 일방적인 감축에 반대하는 교원 측의 갈등이 격화할 것으로 예상된다.
교원단체 “절차적 문제 크다”
교대 통폐합 '도미노' 오나…교육계 갈등 확산

한국교원단체총연합회(교총)와 전국교육대학총동창회 회장단협의회는 23일 서울 양재동 한국교총회관에서 ‘교대-일반대 통합 반대’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부산대와 부산교대 총장 등 일부 인사가 직접적 이해 당사자인 재학생, 직원 및 동문을 배제한 채 절차를 강행하고 있다”며 통합 철회를 촉구했다. 하윤수 교총 회장은 “학교 통합이 이뤄진다면 독립 교육기관으로서의 전문성이 없어질 것”이라며 “교육부에 강력히 항의하겠다”고 밝혔다.

앞서 부산대와 부산교대는 지난 19일 서면으로 양교 간 통합을 위한 MOU를 맺었다. 학령인구 감소로 부산지역 초등교원 신규 임용 규모가 크게 줄면서 교대의 재정 압박이 버티기 힘든 수준에 이르렀기 때문이다. 부산대와 부산교대는 올해 모두 신입생 정원을 채우지 못했다. 지역거점 국립대와 교육대학 간 통합은 2008년 제주대·제주교대에 이어 부산대·부산교대가 두 번째다.

부산교대 총동창회는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이날 기자회견에 참석한 현영희 부산교대 총동창회장은 “이번 통합 추진은 총장과 일부 교수 등 대학본부 주도하에 일방적으로 추진된 밀실 행정의 전형”이라며 “대학의 존폐와 관련된 중차대한 사안을 법령과 학칙에 따라 교수와 학생, 직원으로 구성된 대학평의원회도 거치지 않는 등 절차적 흠결이 크다”고 지적했다.

교총은 전문성 있는 교원을 확충하기 위해 교육대학의 독립성을 보장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장남순 서울교대 총동창회장은 “코로나19 시대에 학급당 학생 수를 조절해야 하는 데다, 개별화 교육이 강조되는 시점에서 1수업 2교사제가 제안되는 것을 고려하면 교원이 더 필요하다”고 말했다.
교원 채용·취업 급감에 위태로운 교대
교원단체들의 거센 반발에도 불구하고 교대 구조조정은 불가피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교육대학 입학생 수는 2006년 6235명을 정점으로 점차 감소해 2013년부터 3000명대 중반을 유지하고 있다. 학령인구 감소로 학생 수가 급감하면서 교원 선발 규모도 줄어드는 추세다. 교육부에 따르면 2020년도 초등임용시험에 7151명이 지원해 3564명만 합격하는 데 그쳤다.

이에 대통령 직속 자문기구인 국가교육회의는 지난해 12월 교육부에 “초등교원을 양성하는 교대는 거점국립대와 통합하고 중·고교 교원을 양성하는 일반대학교 사범대학은 인원을 축소하라”고 권고했다.

갈수록 낮아지고 있는 교육대학의 취업률도 문제다. 신규 교원 채용이 줄면서 교육대학의 졸업자 취업률은 60% 초반대로 떨어졌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의 ‘2019년 4년제 대학 졸업자 취업률 분석 결과’에 따르면 전국 교육대학 10곳의 취업 대상자 3667명 중 2338명만 취업했다. 취업률은 63.8%로, 전년(68.8%)보다 5.0%포인트 하락했다.

김남영/최만수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