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여연대·민변, 공익감사 청구
신도시 선정前 2만여㎡ 매입
LH(한국토지주택공사) 일부 직원이 문재인 정부의 3기 신도시 중 최대 규모인 경기 광명·시흥지구에 100억원대 토지를 투기성으로 매입했다는 의혹이 2일 제기됐다. 이 의혹이 사실로 확인되면 신도시 개발 정책 관리의 부실 논란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과 참여연대는 이날 기자회견을 열어 “LH 직원들이 투기 목적으로 광명·시흥지구 토지를 구입했다는 제보가 민변 민생위원회에 접수됐다”며 “토지 등기부등본과 LH 직원 명단을 대조한 결과 10여 명의 매입 정황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LH 직원과 배우자 지인 등이 2018년 4월부터 2020년 6월까지 시흥 과림·무지내동 10개 필지(2만3028㎡) 지분을 나눠 매입한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토지 매입가격은 100억원대로 추산됐다. 매입 과정에서 금융회사를 통해 약 58억원의 대출을 받은 것으로 파악됐다. 민변과 참여연대는 “이 사안에 대해 감사원에 공익감사를 청구하겠다”고 했다. LH는 관련 의혹이 제기된 직원 12명을 직무에서 배제하고 진상조사에 나섰다.

김남영/배정철 기자 nykim@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