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강원래 말고 나를 비판하라"
강원래 "커피는 괜찮고 술 마시는 건 안되나"
강원래 "정부 방역 기준 형평성 없다" 비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찾아 가게를 운영 중인 그룹 클론 출신의 가수 강원래 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왼쪽)가 지난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을 찾아 가게를 운영 중인 그룹 클론 출신의 가수 강원래 씨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조준혁 한경닷컴 기자

"손 소독제, 마스크를 구입하는 등 자체 방역을 위해 애썼고 영업하지 말라고 해서 1년 가까이 영업을 안 했습니다. 다들 힘든데 가만히 있으라고 해서 가만히 있었더니 지난 1년간 1억 8000만 원의 손해를 입었고요. 더 이상 어떻게 할까요?"

코로나19 여파로 가게 운영을 중단한 그룹 클론 출신 강원래 씨가 "방역은 꼴등"이라는 표현으로 여권 지지자들의 공격을 받으며 두 번 울고 있다.
문닫은 강원래 씨 가게 내부

문닫은 강원래 씨 가게 내부

강원래 씨는 22일 한경닷컴에 "지난해 월세와 인건비 등으로 인한 손실이 1억 8000만 원이며 현재는 가게를 내놓고 월세를 안 내고 있지만 결국 보증금에서 변제하는 상황이다. 코로나19로 문을 닫은 3월 말 이후 손실액은 약 2억 5000만 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자영업자를 위한 재난지원금 제도로 수령한 돈은 총 170만 원.

강원래 씨는 "저희 가게는 4층이라서 그나마 월세가 저렴해 1000만 원 이하지만 아래 1~2층 월세가 1500에서 2500만 원에 달한다"면서 "작년 한해 동안 가게 문을 연 날이 20여 일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특히 이태원의 성수기인 여름, 헬러윈, 크리스마스, 연말 전부 문을 닫아야 했던 점이 뼈아프다.
[단독] 강원래 "영업중단 손실 2억5천…지원금은 170만원"

앞서 강원래 씨는 지난 20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 간담회에 참석해 "대한민국 방역은 전 세계에서 꼴등인 것 같다. 정부의 방역 기준이 형평성이 없다"고 비판했다.

강원래 씨는 "유흥업이라는 것 하나 때문에 '물 마시고 노는 건 괜찮고 술 마시고 노는 건 안된다'는 식으로 도덕적 잣대를 들이댄다"면서 "여기 업소들이 대부분 오후 8~9시 문 여는 곳이 많은데 오후 9시까지 영업하라 그러면 사실상 영업정지"라고 말했다.

발언의 취지보다는 '방역 꼴등' 단어만 주목받으면서 친문 지지자들로부터 "머리까지 장애인가" 등의 인신공격성 비난을 받았다. 이에 강원래 씨는 다음날 "아무도 저희 말을 안 들어줘서 어떤 자리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다"면서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는 표현을 쓴 것 같다"고 말했다.
[단독] 강원래 "영업중단 손실 2억5천…지원금은 170만원"

아울러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돼 조금은 아쉽다"라며 "다시 한 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정책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안철수 대표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강원래 씨가 올린 사과문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다"며 "혹시라도 불편한 마음이 있다면 저에게 쏟아주시기 바란다. 오히려 현장의 자영업자들의 고통을 이 정부가 적극적으로 해결하는 계기로 삼는 것이 현 정권 지지자분들의 현명한 대처일 것"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정부의 방역 기준을 따르느라 영업을 제대로 하지 못한 분들을 위한 보상책에 대해서는 여권에서도 언급한 바 있다"며 "이 문제는 여야가 한마음으로 나서서 해답을 찾고 자영업자분들께 살아갈 수 있는 희망을 드려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2018년 이태원에 '문나이트' 주점을 오픈한 강원래 씨는 지난해 3월 말 이태원 코로나19 집단 감염 여파로 운영을 중단했으며 더이상 견디지 못하고 부동산에 가게를 내놓았다. 5개월이 지났지만 문의조차 뚝 끊긴 상태다.

"제가 이태원 길거리에 나서게 된 건 저는 그래도 먹고 살 게 있는데…힘들게 전 재산 끌어모아서 덤빈 친구들 또는 1년 이상 아르바이트하면서 꿈을 키워 가게 연 친구들 그런 친구들 속 사정이 답답해서 나선 겁니다. 누군가는 목소리를 내야 하지 않나요?"

이미나 한경닷컴 기자 helpe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