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허양임 가정의학과 교수 출연
"원내 감염 막기 위해 노력 중…손 씻기 정말 중요"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정의학과 전문의 허양임 /사진=KBS1 캡쳐

'아침마당'에 출연한 가정의학과 전문의 허양임 /사진=KBS1 캡쳐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의 아내이자 가정의학과 전문의인 허양임이 '아침마당'에 출연해 코로나 19 원내 감염을 막기 위한 노력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26일 오전 방송된 KBS1 '아침마당'에 출연한 허양임은 "병원이 긴장 상태"라며 "원내 감염은 두려운 일이라 많은 의료진이 노력 중"이라고 말했다.

이어 "일반 외래 진료를 보고 있지만 의심 환자들이 병원내에 출입하지 않게 하는게 중요하기에 선별 진료를 보는 중"이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예방을 하기 위해 의료진 또한 방호복을 착용하고 교육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손 씻기가 정말 중요하다. 감염자와 대화하지 않았어도 바이러스 묻은 것을 만졌고, 손으로 입이나 코, 눈을 만졌을 때 감염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손을 씻을 때 흐르는 물에만 씻는 것이 아니라 반드시 비누를 사용해 손톱 밑, 손등 등까지 30초 이상 씻어야 한다"고 말했다.

허양임은 면역력 키우는 방법에 대해 "스트레스를 줄이는게 필요하다"며 "스트레스 자체가 면역을 떨어뜨릴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기사가 많이 나오니 국민들이 많은 스트레스를 받는 것 같다. 집에서 할 수 있는 즐거운 일들을 하는 것이 좋다. 또 잠을 자는 것이 중요하다. 면역과 관련이 있기에 충분한 수면을 취하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한편 허양임은 이화여자대학교를 졸업하고 '의학계 김태희'로 불리며 많은 방송에 패널로 출연했다. 특히 2013년 12월 젝스키스 출신 고지용과 결혼해 슬하에 승재 군을 두고 있다. 그는 인제대학교 서울백병원에 부교수로 재직중이다.

▶ 한국경제 '코로나19 현황' 페이지 바로가기
https://www.hankyung.com/coronavirus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