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번 확진환자가 격리 해제될 예정일인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신종코로나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2번 확진환자가 격리 해제될 예정일인 5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의료원 응급의료센터 앞에 신종코로나 선별진료소가 마련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우한 폐렴) 환자가 4명 늘었다.

6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4명 중 3명은 한국인으로 기존 확진자의 접촉자 및 가족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20번째 확진자(41세 여성, 한국인)는 15번째 확진자(43세 남성, 한국인)의 가족이다. 5일 자가 격리 시행 중 검사에서 양성으로 확인됐다.

21번째 확진자(59세 여성, 한국인)은 6번째 확진자(55세 남성, 한국인)의 접촉자다. 20번째 확진자와 마찬가지로 5일 자가 격리 중 시행한 검사에서 양성 확인됐다. 22번째 확진자(46세 남성, 한국인)는 16번째 확진자(42세 여자, 한국인)의 가족으로 조선대병원에 격리 중이다.

1명은 관광 목적으로 입국한 중국 여성이다. 23번째 확진자(58세 여성, 중국인)로, 지난달 23일 관광 목적으로 한국에 들어온 것으로 알려졌다. 이 여성은 국가지정격리병상으로 입원할 예정이다.

보건당국은 새로운 확진자들에 대한 역학조사를 시행하고 있다. 6일 기준 국내 확진 환자는 총 23명이다. 그 중 1명은 퇴원한 상태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