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세연 측 김건모 범행 목격자와 통화
"얼굴 피떡이 되어 나와, 김건모 술 많이 취했다"
"김건모, 평소 키 큰 여성 좋아해"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공개한 목격자와의 통화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공개한 목격자와의 통화 /사진=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 측이 김건모 폭행 사건을 목격한 유흥업소 관계자와의 인터뷰를 공개했다.

지난 11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는 '충격단독 김건모 범행 목격자 찾았다'라는 제목으로 라이브를 진행했다.

강용석은 "김건모가 폭행한 피해자를 목격한 사람과 통화를 했다. 당시 유흥업소 카운터에서 일했던 여성"이라고 말했다.

김건모 범행을 목격했다고 주장하는 이 여성은 "카운터에서 뭐 적고 있었다. (폭행 피해자 여성이) 복부 맞아서 얼굴이 피떡이 돼가지고 왔다. 김건모에게 맞았다고 하더라. 저는 너무 놀라서 정신이 없었다"고 말했다.

그는 "술을 많이 드셔서 그 이후에도 업소에 있었다. 기자들이 어떻게 알아서 계속 알았다.MBC인줄은 모르겠다. 그냥 아니라고 했다. 사장도 그렇고 다 말하지 말라고 했다. 김건모 앨범이 새로 나와야 해서 이런일이 터지면 안되지 않나. 맞은 사람은 그만뒀다. 정말 억울하게 맞았다"고 설명했다.

이어 "김건모는 자기가 좀 키가 작아서 키가 크고 팔 다리가 길고 길쭉길쭉한 여성들만 초이스 했다. 당시 파트너가 설희(가명)였다.지금 약혼자, 결혼하신 분인 장지연씨와 되게 많이 닮았다. 초이스 할 때 이런 스타일 좋아한다고 항상 얘기했다"고 귀띔했다.

이에 강용석은 "스타일이 굉장히 일정했나보다", "그런 말을 평소에도 했구나"라고 거들었다.
김세의는 "과거에도 김건모가 키 큰 여자가 이상형이라고 말했었다"고 했다.

가세연 측은 김건모 폭행 사건을 MBC가 취재했지만 결국 보도되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세의 대표는 "제가 MBC에 있을 때다. 친노무현인 사람들이 보도본부장, 사회부장, 시경캡, 경찰청 바이스 등을 했을 때다. 연예기획사가 얼마나 회유를 했길래, 취재를 해놓고 보도가 안 됐을까. 이 사람들이 관여되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변희재는 "김건모가 우파였다면 바로 보도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가세연에 따르면 김건모는 2016년 8월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있는 한 유흥주점에 새벽 1시쯤 홀로 방문했고, 피해자가 마음에 든다며 다른 접대부 7명을 방에서 나가게 했다. 그리곤 피해자를 방에 함께 있는 남자화장실로 데려가 구강성교를 강요하고 성폭행했다.

가세연은 지난 10일 김건모에 대한 추가 폭로 영상을 게재했다. 성폭행 피해자 외에 폭행 피해자도 있다는 것. 제보자는 "빈 룸에서 김건모 파트너와 싸우고 있었는데 김건모가 문을 열고 나와 '시끄럽다'며 머리채를 잡고 눕혀 주먹으로 때렸다"고 주장했다.

김건모는 유흥업소 여성 성폭행 의혹이 불거지자 "사실무근"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강 변호사 측은 지난 9일 김건모를 강간 혐의로 고소하고 추가 폭로를 이어가고 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