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죄" 망언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사진=스트레이트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 /사진=스트레이트

"아베 수상님 진심으로 사죄드립니다."

주옥순 엄마부대 대표를 비롯한 일부 개신교 교인들이 친일을 독려하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하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1일 주옥순 대표는 회원들과 함께 옛 주한 일본 대사관 앞 소녀상 옆에서 한일갈등 국면에 대해 사과했다.

주 대표는 "아베 수상님,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진심으로 사죄드립다"라고 말했다.

또 엄마부대는 "문재인을 철저하게 응징하지 않으면 우리는 세월호처럼 침몰하고 말 것"이라며 "문재인이 머리를 숙이고 일본에 사죄하지 않으면 절대로 해결이 안 된다"고 입을 모았다.

이들은 카톡방을 통해 기자회견 참석을 종용하며 "많이 참석하는 것이 애국", 불매운동 슬로건인 'No Japan'을 패러디 한 'Yes Japan' 등 문구를 보냈다.

뿐만 아니라 일부 교회 목사들 또한 "한국은 일본의 식민지로서 일본과 함께 전쟁의 전범"이라며 "일본이 한국을 독립국으로 인정해줬는데 은혜를 원수로 갚는다"는 친일발언도 서슴치 않았다고 한다.

주옥순 대표는 2013년 '엄마부대'를 설립해 박사모(박근혜를 사랑하는 모임), 대한민국어버이연합 등을 지지해왔다. 자유한국당 디지털정당위원회 부위원장을 지냈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